70년 전통의 계보가 이어진 수원 냉면 맛집, 박군자 진주냉면!!

2014. 9. 3. 08:30신럭키 프로젝트/수원 여행특집



이번에 소개시켜드릴 곳은 박군자 진주냉면이란 곳입니다.

이전에 서울에서 냉면 투어를 한지라 냉면에 관해서는 입이 좀 고급인지라, 여기저기를 냉면 유명한 곳을 찾아봤습니다.

그러다가 수원의 인계동 쪽 나혜석 거리에 있는 군자 진주냉면이란 곳을 찾아가봤습니다.~


위에 명함을 보면 허영만 화백의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식객에 진주냉면이 나왔다고 하네요.

마침 집에 식객 전권이 있어서 찾아보니 27권 가장 첫번째 이야기로 등장합니다.

※ 선물받았는데 아직 다 못봤네요 ㅎㅎ. 이제야 9권보고 있습니다. :)



여기 간단한 설명과,



인증샷 ㅎㅎ.


진주냉면에 대한 설명을 살짝 보태면,

원래 조선시대 양반들이 즐겨먹던 음식으로 조선시대 문서에도 언급될 정도라고 합니다.

:: 냉면의 원조격인 북한의 "조선의 민속전통" 이란 책에서도 '냉면가운데서 제일로 일러주는 것이 평양랭면과 진주랭면이었다' 라고 적혀있다고 하네요. - 식객27권중.


:: 일제의 강점과 더불어 양반 신분이 철폐되고 진주교방이 폐쇄되면서 진주냉면이 자체가 사라졌다가,

이를 보존하고 있던 하거홍 / 황덕이 부부가 진주냉면의 원형을 복원하여 1945년 이후 진주중앙시장에 영업을 시작하면서 다시 보존되었다고 합니다.

황덕이 할머니의 경우, 2011년도 기사들에서는 건강하게 잘 계시다고 하는데 지금도 건강하시겠죠?

(첫번째 식객 만화책 짤에서 살짝 모습이 보이시네요)


:: 실제 황덕이 진주냉면이란 곳이 원조격이며, 장남인 하연규 & 박군자 부부가 박군자 진주냉면으로 2대에 걸쳐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진주에서는 하연옥이라고 첫째 딸인 하연옥씨가 운영하는 곳이 있습니다.

   진주냉면은 황덕이 할머니 직계로 운영하는 곳이 꽤나 여러곳이 있더군요.

   제가 이번에 다녀간 박군자 진주냉면(하연규) / 하연옥 / 하기연 진주냉면 등등!!

   뭐, 어디가 원조라기 보다는 다 황덕이 할머님으로부터 나온 계열이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처음에는 꽤 복잡한줄 알았는데, 다 직계라 생각해보니 간단하더군요. 모두 "하"자 돌림 ㅎㅎ)

   ※ 서울에도 평양면옥 계보를 이어 가족들이 운영하는 곳들이 있죠~


:: 개인적으로는 아직도 현역으로 냉면을 만드신다는 황덕이 할머니가 계시는 하연옥을 가보고 싶네요.

   (지금 계시는 곳이 황덕이 진주냉면인지... 하연옥인지 확실하지 않음!!)


아니... 나중에 기회되면 다 가봐야겠습니다.

지난번에 서울에서 냉면기행할때 진주냉면은 없어서 못먹었는데 수원에서 드디어 먹어보게 되었네요. ㅎㅎ


나름 이곳 인계동에 있는 박군자 진주냉면이 본점이라고 합니다.~

(간판 우측 아래 자세히 보면 수원 본점이라고 써있어요 ㅎㅎ)



하아, 뭔가 말이 많았는데 아무튼 나름 전통있는 곳! 입니다.

조금더 이야기해 보자면 황덕이 할머니의 장남인 하연규씨가 뉴욕에서 열린 세계 한식요리 경연대회에서 대령숙수 전통음식상을 수상했다고 하네요.


하연규씨가 누구냐구요?? 위에서도 살짝 언급되었지만, 여기 박군자 진주냉면의 주인이랄까요?

황덕이 할머니 직계이기도 하고 박군자 진주냉면 대표이기도 합니다. 그분이 여기서 일하신다는 것 ㅎㅎ.

근데 가게이름을 하연규 진주냉면으로 안한건 개인적으로 조금 궁금하네요. 아내분을 많이 사랑하셔서 그런가;;; 


아무튼 결론은,

진주에 있는게 원조이긴한데, 여기 수원본점도 나름 직계로 실력있는 분이 계신 맛집이다~!

라는 사실.



진주냉면이란걸 개인적으로는 처음 먹어봤는데, 완전 감동이었습니다.

제가 왜 이런걸 이제서야 먹어보나... 란 생각이 들정도!


대략 위치는 위와 같습니다~.



메뉴는 위와 같습니다.

다른분들 후기를 보니까, 육전이 그렇게 맛있어 보이던데!!

다음에 가면 꼭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아, 진짜 말이 많았는데 어서 본격적으로 만나보시도록 하죠.

짠~ 대략 이러한 비쥬얼입니다.

반찬은 두개밖에 없지만 면 위에 육전이 올라가 있어 사실 특별히 다른 반찬은 필요 없습니다.


제가 먹어본 유명한 냉면들 중에서 꾸미가 이렇게 많이 올라간건 진짜 여기밖에 없네요 :)

그래서 일단 + 점수~



가까이서보면 대략 이러합니다. 살얼음들도 정말 마음에 드네요.

정말 비쥬얼이 실망시키지 않는 그런 맛입니다.!!

보기에도 좋고 먹기에도 좋은 맛이라고 표현하면 될라나? ㅎㅎ


개인적으로는 이런 저런 냉면들중에 8,000원이 아깝지 않은 음식입니다. :)



으어어! 진짜 사진으로 말합니다.

먹을때는 몰랐는데, 나중에 보니 해물로 육수를 낸것이라고 하네요.

진주냉면 계열이 육수 위에 고명으로 배추김치 / 육전 / 실고추를 얹는게 특징이라고 합니다.


음, 제 기억으로는 육수맛이 살짝 동치미 계열맛이 나고 아주 시원했었는데 말이죠.

(진짜 동치미 육수처럼 쏘는 맛은 아니고, 훨씬 약한 맛.... 아 맛을 표현하기란 정말 어렵네요. 아무튼 먹어본 육수들중에 꽤나 정갈하도 독특합니다.)



육전도 한점이 아니라 큼직하게 잘라져서 나옵니다. 면이랑 먹다보면 남음;;;

아무튼 정말 넉넉합니다.

나중에 가면 꼭 따로 시켜먹어봐야지 ㅋ



계란이 완전체가 아닌건 함정이지만... 고명에 이미 계란이 있으니 뭐 허허.



자자, 요렇게 면 위에 육전하나 얹어 먹으면 그 맛이 아주 기가 막힙니다.

면발 & 육수 & 고명 & 가격, 요 4가지 기준을 모두 만족한 그런 진주냉면이었네요.


혹시 서울 정도에서 찾아오신다면 그정도 가치가 있을만한 곳입니다.

진짜 제 블로그에서 왠만하면 추천까지는 안하는데, 이곳은 믿을만합니다. ㅋ

오셔서 수원 구경도 좀 해보시고, 시원하고 맛있는 주냉면 한 그릇 드시고 가셔요~.




고럼, 다음에는 수원에서 유명한 통닭골목 소개를 해드릴께요.

나름 먹어본집 블로거니까 먼저 먹거리들을 소개해드립니다. ㅎㅎ

고럼 행복한 한주되시길~

  • 프로필사진
    BlogIcon 코코로2014.09.05 07:00

    냉면 한그릇에 8~9천원 받아먹다니..완전 날강도.. 5천원도 아깝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2014.09.05 10:41

      음, 8~9천원이면 오히려 적당한 가격입니다.
      김밥천국이나 동네 고기집에서 나오는 냉면들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그런건 육수 대충 설탕 넣고 만들어 두고, 라면 끓이듯이 찍어내는 반면,
      이런 냉면집들은 육수 하나 만드는데도 정성과 긴 시간이 걸리고 면발 재료도 확실히 다릅니다.
      드셔보시면 차이점을 아실꺼에요.

      자신의 관점이 맛보다 가격이라면, 그냥 시장에 가서 드셔보시는 것을 추천해봅니다. 특히 남대문 시장쪽에 싸고 괜찮은 곳 있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한성수2014.09.08 14:29

    육전이나 냉면에 들어간 고기가 좀질기네요 바로 해서 넣은 고기가 아니고 좀 해놓은 고기 넣은듯 가격 대비 맛은 별로였네요 사천에서 먹은 하연옥 진주냉면 생각나서 왔는데 실망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2014.12.01 22:32 신고

      가격대비로 치면 조금 아쉬울지도 모르겠네요.
      근데 저는 이런 진주냉면 스타일을 처음먹어봐서 꽤 괜찮았어요.
      하연옥 진주냉면 꼭 찾아가보고 싶습니다.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ㅠㅠ2014.09.25 13:36

    하연옥을즐기는데 박군자진주냉면기대가커서 실망도컸습니다..생강맛뿐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2014.12.01 22:32 신고

      윽, 저도 하연옥 가보고 싶네요.
      이곳이 진주냉면 처음이라 괜찮다고 느끼는 거일라나요? 음음.

  • 프로필사진
    BlogIcon 수원시민2014.12.21 12:56

    비빔은 그냥 그런데 물냉면은 진짜 돈아까워요 ..그냥 밍밍하던데...입맛이 싸구려라그런가 고기 튀긴 전같은 고명? 거기서도 살짝쉰내가 나는거같고요 가격도 몹시 비싸구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2015.04.12 22:30

      음, 전 비빔이 별로던데;;;
      취향 많이 타는 듯 하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승2015.02.19 15:14

    진짜 별론데 알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2015.04.12 22:31

      흐음, 제돈주고 다 잘 먹었습니다만;;
      어떤 종류의 냉면을 좋아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혹시 좋아하는 류 있다면 제가 추천해드리겠습니다. 허허

  • 프로필사진
    BlogIcon 용철2015.04.11 20:14

    그지갖던데

  • 프로필사진
    회색의시2015.05.26 15:18

    할머님은 현재 하연옥에 계십니다. 서부시장의 본점이 없어지기 전에 맛을 보셨으면 좋았을건데 아쉽네요. 참고로 하연옥 말고 진주 평거동에 있는 진주냉면(이집이 둘째 아들이 하던 집인가 그럴겁니다)도 한 번 드셔보세요. 저는 하연옥보다 이 집이 조금 더 낫더군요. - 진주가 고향인 서울 사람

  • 프로필사진
    BlogIcon 너무하네2015.08.08 12:37

    지금이야 돈 벌어서 하연옥이라고 건물 크게 지어 이사 갔지만 예전 서부시장에서 부산냉면 간판 달고 장사 할때 맛은 더 이상 없는게 안타깝네요. 고향집이 서부시장 옆이라 부모님 때부터 단골로 고기 먹으러 다니던 집이 었는데 할머니가 직접 하실 때는 진짜 맛 있었어요. 그리고 박군자 진주냉면? 훗....육전만 들어가면 진주냉면 입니까?

  • 프로필사진
    BlogIcon 냉면 사랑2016.07.15 07:29

    이렇게 맛없는 냉면 내 생전 처음. 둥지 냉면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