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시흥] 오이도

2019. 10. 25. 16:10잡다한 이야기들/여기저기 떠도는 여행이야기

728x90
반응형

드라이브 겸 한번 들려본 오이도 후기입니다.

이번에도 첫 방문입니다 ㅎㅎ.

 

미리 다음지도로 한번 둘러봤는데, 주차하기도 편하고 주차비도 안비싸더라구요.

가서 물회도 먹고 빨강등대도 보고 싶어서 가봤습니다.

 

경인고속도로쪽으로 이동하면 예상보다 엄청 빨리가더라구요.

저의 경우, 혼잡을 피하고자 일요일 오전에 다녀왔습니다.~

 

예상대로 혼잡하지 않았고, 주차하기에 도 딱 좋았습니다!

 

둘러본 곳은,

1) 빨강등대

2) 동키커피

3) 등대빵

4) 방파제 횟집

입니다~!

 

이동네가 낮에는 엄청 한산한데, 후기보니까 밤되면 엄청 번쩍거리더라구요. 

횟집들이 말이죠 ㅎㅎ

 

서해가 쭈욱 보이는지라, 경치도 참 좋았습니다!

한 3~4시간 데이트로 딱 괜찮은듯 싶네요~

 

 

주차의 경우, 지도상에 바다쪽 길에 있는 노상 주차장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가격은 저렴해서 저는 2시간 조금 넘게 있었는데 2500원 정도 나온듯 싶네요.

아니다 싶으면 안쪽에 적당히 눈치껏.. (일요일만...)

 

왼쪽처럼 그냥 직진하다가 쭉 박으면 됩니다. 가격은 오른쪽 사진 참고!
이날 진짜 더운날이었는데, 하늘은 참 맑네요^^
으아 경치 마음에 드네요. 저기 보이는 쪽이 송도 쪽인듯!!
저기가 그 비싸다는 ㅎㅎ
요런 배도 구경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안에는 요런 장식이나
요런 간단한 체험들도 있어요.
배에서 보는 전경! 저기보이는건 오이도 공원쪽
오 전함 느낌좀 물씬~!
조종석도 얘들 놀 수 있도록 좀 꾸며놓았네요 ㅎㅎ
어시장에 한번 가봤는데, 사람은 별로 없었네요. 바다내음만 맡고 갑니다. ㅎㅎ (일요일 점심이라 그런듯;)
요게 유명한 오이도 빨강등대!!
빨강등대를 지나 서해쪽으로 가면 요런 어시장(?) 이 있습니다. 밤에오면 좀 활발할라나? 깨끗해보이지 않아서 조금 꺼리낌;; 가격이 궁금하긴 하네요. 오이도 포장마차촌이라고 하나봅니다.
등대 근접 샷! 올라가는데 은근 힘들더라구요 헥헥. 겨우겨우 위로 올라가면 애정행각하는 젊은이들 가득 ㅋㅋ
오이도 선착장 쪽에는 요런 어촌체험마을이 있네요. 바닷물에 발 담글 수 있습니다. ㅎㅎ
요게 오이도 선착장 + 포장마차촌! 뭐가 좀 그럴싸해 보이기도 하네요. 등대 올라가서 찍어봤습니다. ㅎㅎ
빨강등대에서 내려다본 해안가?!! 밤에 사진 찍으면 화려할듯~!!

 

나중에 찾아본건데,

오이도가 왜 오이도인가 했더니, 아주 예전에는 섬이었네요.

대략 아래와 같은 차이!!

(나무위키:https://namu.wiki/w/%EC%98%A4%EC%9D%B4%EB%8F%84)

예전과 지금을 보면 현재 오이도쪽 빼고는 다 바다였네요 ㄷㄷ

일제 시대때 소금 수탈을 위해 간척하여 철도를 놓았다고 하네요.

운전해서 지나갔는데 신기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