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서야... 추석에 남은 전찌개!

2019. 10. 9. 16:20만들어 먹는 이야기

난이도 ★★

이번 요리는 추석끝나고 흔하디 흔한 요리인 전찌개 입니다.!

이제와서 냉동실에 얼려두었던 전들을 처리!! (이제와서!!!)

말그대로 전을 기반으로 찌개를 한다는건데, 여러 조리법들을 보다가 마음에 드는 걸로 결정.

 

먼저 고기국물을 좀 우린후에 재료들을 넣고, 양념하고 끓이는건데 엄청 간단합니다.

말그대로 전지개라 전 넣고 고추가루 한스푼, 간장 한스푼, 마늘한스푼, 액젓 한스푼 이면 끝!

 

물 끓이는 양에 따라 전골이 되기도 하고 찌개가 되기도 한다는 후문.....

(전이 은근 물을 잘 빨아들이거든요 ㅎㅎ)

 

원래는 별 생각 없었는데, 구독하고 있는 백종원의 요리비책에서 마침 나와서 확 땡기더라구요 ㅋ

물론 완전 대성공으로!!! 2번이나 끓여먹었네요 ~ (두 번다 대성공!)

전은... 무려 두달은 넘게 냉동실에 있었는듯 ㅋ 

 

아래 백종원님은 무랑 쌀뜰물로 시작하시는데,

저는 푹 고은 삼겹살!?? 로 육수를 내서 진행하였습니다. 제 방식도 완전 맛남!!

그리고 개인적으로 처음으로 새우젓을 큰술 써봤는데, 고추가루랑 간장이랑 만나면 맛이 꽤나 시원하고 좋더라구요.

(예전에는 진짜 1/3정도도 안썼음 ㅋ - 어릴때 싫어해서;;;)

 

 

자, 그럼 사진들로 한번 만나보시죠~!

 

먼저 삼겹살을 좀 넣고, 물에 푹 끓여줍니다. 원래는 무랑 쌀뜨물로 베이스 국물을 만들더군요 ㅎㅎ. 전 고기육수가 생각나서 요걸로 푹푹 쓿였습니다. 30분정도?!
재료는 따로사오지 않고, 냉장고에 남아 있는 녀석들로 결정!
육수는 계속 끓여주구요~! 최대한 오래
재료들은 요정도면 충분! 무가 있으면 좋은데, 없어서 매우 아쉽 ㅠ.ㅜ
냉장실에 있떤 전을 꺼내봅니다!
녹두 고기전, 새우 고기전, 고추전 요렇게 3가지 입니다. ㅎㅎ
먼저 고기 위에 준비한 재료들 셋팅!
전들도 열심히 잘라놓습니다.
그리고 셋팅! 백선생님이 말하길 전찌개는 비쥬얼이라 하심 ㅎㅎ
대략 요런 비쥬얼이 완성! 이제 양념장을 넣어줄 차례!!
이제부터 중요한 간! 새우젓 한숟갈! 좀 많아보이지만 딱 괜찮았네요 ㅎㅎ
고춧가루 한숫갈!
간장 4/5정도!!
그리고 가장 중요한 마늘!!! 이것보다 1/2 더 넣어줘도 됩니다! 
요렇게 넣고 파이아!. 가운데 두면 알아서 간이 서서히 퍼집니다~
파이야아!!
엌...... 완성. 끓는걸 생각없이 있다보니 요렇게 쫄았네요 ㅋㅋ. 찌개가 아닌 전골류가 되버림.
근데 처음이었지만 만들기도 편하고 맛이 좋더라구요 ㅎㅎ 요거하나면 다른 반찬 없어도 OK (안에 이미 고기도 듬뿍!!)

 

뭐, 요렇게 진짜 맛나게 먹었네요.

남으면 담아두었다가 다음에 꺼네먹는데, 전이 녹아서 흐물해지는 맛이 또 있네요. ㅋ

 

전이 넉넉하게 있어서 동일한 레시피로 이미 2번이나 해먹었습니다!

매우 간단하고 간맞추기에도 적당해서 맘에 들었습니다.

 

무대신 고기(삼겹살) 국물로 간해도 잘 어울리더라구요!!

'만들어 먹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술안주로 최고! 백종원 애호박전~  (0) 2019.10.25
돼지목살 스테이크 카레  (0) 2019.10.10
이제서야... 추석에 남은 전찌개!  (0) 2019.10.09
김치밥이 피오씁니다.  (2) 2019.10.09
알찜  (2) 2019.10.08
치즈감자전  (0) 2019.1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