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감이 살아 있는 생물오징어볶음! 맛나게 만들기~

2021. 3. 8. 09:10만들어 먹는 이야기

이번후기는 생물오징어를 이용해 만든 오징어볶음 입니다!

제가 하는 요리중 몇안되는 와이프가 좋아하는 요리인데~, 집에 있을때 마트에서 생물오징어를 사다가 한번 볶아주었습니다. ㅋ

 

냉동말고 생물오징어가 확실히 바로 손질해서 먹으면 식감이 장난 아닙니다.

전 냉동도 찌개할때 쓰고, 생물은 가끔 볶음할때 쓰는데 확실히 제 수준에서도 차이가 느껴지더라구요.

그래서 전 요리하는 당일에 사다가 해먹곤 하네요 ㅎㅎ

 

이날 따라 마트에 내장 제거된 생물오징어를 팔아서 하나 가지고 왔습니다.

가격이 1개에 5,980원이면 비싸네요 ㅠ.ㅜ

 

※ 크으... 아래 생물오징어 사올때는 2마리에 5,800원 흑... (손질안된거)

 

 

첫경험! 생오징어 손질, 그리고 오징어볶음 대성공~!

이번후기는 처음해보는 생물오징어 손질! 그리고 처음해보는 오징어볶음 대성공 후기입니다. ㅎㅎ 매번 오징어 손질 언젠가는 해봐야지 하다가, 주말에 시간이 좀 넉넉하여 유투브로 오징어 손

shinlucky.tistory.com

아무튼 2명이서 1회먹을 양이니 뭐.... 한마리면 무난하긴합니다 ㅎㅎ

기본 한식 만능소스에 오징어 맛을 입히는 거니 사실 뭐 이것도 특별한 것 없습니다.

혹시나 내장이 들어 있는 손질안된 오징어면... 그 자체가 번거롭긴 합니다.~

 

나름 오징어볶음의 포인트는 양배추라고 봅니다.

단맛도 적당히 내고, 오징어 향도 잘 퍼지고, 양념흡수도 괜찮은 녀석이죠.

 

양배추하면 개인적으로 집에서 해먹는 요리중 오징어볶음 / 떡볶이 / 짬뽕이 가장 먼저 생각나긴해요. ㅋ

※ 사실 소고기 구워먹을때.. 소고기 기름에 구워먹는 양배추가 1티어긴한데.....

 

양배추도 여담으로 엄청비싸졌더라구요. 조금 작은 양배추가 1개에 3,000원 초반대 ㄷㄷ;

하지만 제가 아쉬워서 사왔습니다. ㅎㅎ

 

조리법은 간단한데, 

오징어볶다가 야채소 넣고 볶다가, 양념넣고 볶으면 되는 심플한 요리입니다.

 

자, 그럼 사진으로 맛나보시죠~

 


요리재료

생물오징어, 미향

패, 양배추, 양파, 호박, 당근

간장, 고추장, 설탕, 마늘, 후추, 참기름

 

재료들 준비! 이번에는 야채소들 손질 먼저해놓았습니다. ㅎㅎ. 파도 마침 집에 없어서 저렇게 국에 뿌려먹는 파를 구해왔네요;;
양념은 간장 3T, 고춧가루 3T, 설탕 1T, 마늘 1T 나중에 따로 물부어가면서 조절해야합니다!!
이번에 그냥 좀 넓적하게 썰어봤는데, 오징어볶음은 무조건 얇고 길쭉하게 썰어야 합니다. 그래야 양념도 잘베거든요 ㅋㅋ.
양배추 너무 많은 것 같죠? 이게 다 거품입니다. 숨죽으면 양 얼마 안됩니다. ㅎㅎ
양념은 아주 찐하게 완성~! (고춧가루 간장 1:1 비율이라 ㅎㅎ 물은 나중에 양배추 넣으면서 상황봐서 추가)
이제 본격적으로 볶아줍시다~. 식용유를 두르고~
파향을 잔뜩 내줍시다~!
오징어를 올리고 같이 볶아주세요~
이때 저는 미향을 2스푼정도 뿌려줍니다.
어느정도 오징어 모양이 잡히면 이제 야채소들을 투하! 청양고추 겨우 4조각인가 넣었는데 맵더라.... 2조각만 넣을껄 ㅋ
양배추는 언제나 과하다 싶을 정도로 넣어주시면 OK~
양배추 위에는 악마의 소스 같은 느낌의... 양념장을 올려줍시다~
양배추를 많이 넣으면 물이 생기긴하는데, 넉넉하게 넣었을 때고, 부족하면 물조금씩 부어가면서 해줘야 양념이 골고루 퍼집니다 ㅎㅎ 요때쯤 후추도 톡톡 뿌려주고, 다 완성된 시점에서 참기름 1/3T정도 넣고 한번 더 굴려줍시다!
고럼 완성~! 참 쉽죠~
뜨거울때보다 좀 식어가면서 오징어 맛이 쫙 퍼진 양념을 느낌 수 있을꺼에요. ㅎㅎ 오늘의 교훈은 오징어볶음은 무조건 길쭉하게 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