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할머님이 해주신 나물들로 든든한 한해 시작!

2022. 2. 15. 08:30만들어 먹는 이야기

728x90
반응형

오늘은 2월 15일 정월대보름이네요.

젊은 분들은 잘 모르고 지나칠 수도 있지만, 나름 어르신들이 챙기는 날입니다 ㅎㅎ.

정월대보름은 새해 첫 보름날로 매년 음력 1월 15일이고, 농사의 시작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저는 할머님이랑 살아서 항상 대보름이면 오곡밥과 함께 여러 나물을 먹으면서 자랐습니다.

※ 할머님이 농사지으셨거든요~

 

아침이 되면 할머님이 부럼이라고 땅콩 깨물에 문지방으로 던지곤 했었죠.

어렸을때는 나물이 어찌나 싫었던지, 김에 싸서 억지로 먹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지금이야 나이도 꽤 먹어서 나물들도 잘 먹는 편이지만 말이죠 ㅋ

 

제 조카도 억지로 오곡밥을 꼭꼭 김에 싸서 씹어먹곤 합니다 후후.

 

전 나이를 먹으니 비로소 이제서야 나물들의 다양한 맛을 즐길 수 있게되었네요!

다행히도 아직 할머님이 건강하셔서 어머님과 함께 여러 나물들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 보통 오곡밥은 정월대보름 전날 어제(월요일) 먹는거라고 하더라구요!

 

매번 먹을때마다 나물들에 대해서 설명을 해주시긴합니다.

예전에는 관심이 없었지만... 넘어갔지만, 요즘에는 나이먹고는 관심이 생겨서 잘 듣곤하는데....

다음날 되면 다 까먹곤 하네요 ㅋㅋ.

 

와이프한테 다시 물어봐서 몇개 빼고는 알아왔네요 ㅎㅎ.

혹시 제가 모르는 나물 보고 한번에 아시면 댓글로 좀 알려주세용!!

 

오곡밥에 김싸서 무나물이랑 먹으면 진짜 맛있더라구요~ (어려서나 지금이나 ㅋ)

저희집 별미 중에는 북어찜이 있는데, 저희 할머님 솜씨가 정말 놀랍습니다.

요건 정말 자랑하고 싶은 맛인데, 제가 배워놓아야겠어요 ㅎㅎ

 

자, 그럼 저희집 나물들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후후!!

눈으로 맛나보아요~

 

6시방향이 호박고지나물, 이게 초보자가 먹기에 가장 무난하죠 후후. 9시가 뭔지 기억이 안나요 ㅠ.ㅜ(쌉싸름한 맛이었는데..피마자 나물이라고도 한것 같은데... 머위나물이라고 한것 같기도 하고 ㅎㅎ) 12시는 시금치나물, 3시는 가지나물!!
어려서부터 저의 최애 무나물!!! 물컹 달달한 맛이 일품이죠 ㅎㅎ
왼쪽이 냉이나물, 오른쪽이 무슨나물인지 까먹었네요 ㅠ.ㅜ 알려주세요!
저희집의 자랑 북어찜 ㅋ. 요거있으면 밥 한끼 뚝딱입니다 ㅎㅎ
점심은 쌀밥으로! 저녁은 오곡밥으로 ㅎㅎ
요렇게 나물 한상! 총 8개의 나물! 10개의 반찬! 푸짐하죠 ㅋ
요건 시래기 나물!!
점심도, 저녁도 나물 잔치입니다 ㅋ
북어찜 밥이랑 먹으면 예술 ㅋ
저녁은 요렇게 오곡밥!! 할머님이 꼭 밤을 챙겨주시더라구요 ㅎㅎ (어려서부터)
나물만 먹으면 심심하니 고기도 좀 구워봤습니다. ㅎ
입맛 짧은 어른이나 아이들은 김에 싸먹는게 진리 ㅎ
요렇게 푸짐한 한상 할머님께 얻어먹었습니다. 할머님 계속 건강하시길!!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