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기] 다시 걸어보는 골목길 - 신대방역 부근

2009. 10. 20. 15:42잡다한 이야기들/여기저기 떠도는 여행이야기

728x90
반응형

이길은 예전에 필자가 주로 전철을 탈때 [신대방역] 부근을 걷던 곳이다.
집에 가려면 언제나 산을 하나 타야했기 때문에, 언제나 거쳐야 하는 곳이고
초등학교때부터 항상 지나가던 길이기에 너무나 익숙하다.

어느날 디카를 가지고 지나가다가 추억으로(?) 남기기 위해 기록을 남겼고,
더욱이 요즘 골목길 사진을 좋아하게 되어 낮에 몇장을 찍어보았다. ^_^


초등학교 / 고등학교 / 대학교를 항상 걸어다녔던 언덕~!
자전거 타고 오르기 꽤나 힘들었는데 몇번 도전해서 근성으로 올라간 기억이 난다. ^_^;
은근 가파라서 근력 운동하기에도 좋다.

예전에는 아스팔트가 없었는데, 어느 순간부터인가 깔끔(?)하게 도로가 포장되어 버렸다.
그래도 울창한 나무들은 여전하다.

 

이쪽은 동네 골목중 가장 가파른 골목이다.
보기에는 가파르다는 생각이 안들지만 막상 걸어서 올라오면 허벅지가 딴딴해질 수 밖에 없다.

 

첫번째 사진을 위에서 아래로 찍어보았다. (그냥 이유없이 한 컷 찍고 싶었다. ^_^)


오르막길은 오른 후의 내리막길.
초등학교 근처이고, 주변에 유치원이 있어 푯말이 눈에 띄인다.~
왼쪽으로 내려갈지, 오른쪽으로 내려갈지 고민이 되는 골목 ^_^

 

두개의 건물사이에 위치한 비좁은 골목.
지나가는 사람과 마주친다면 서로 비켜주기위해 움찔하는 어색한 상황이 연출!
몇 십년을 지나지만, 변하는 것도 없고
뭔가 익숙하고 편안한 곳이다. ^_^


여러 주택사이로 난 오르막길.
바닥에 낀 이끼과 왠지 친숙하게 느껴졌다.

 

걸어가기 은근히 빡씬 오르막 길.
하지만, 나름 지름길이 기 때문에 항상 지나가야 한다.
오르고 나면 항상 허리를 꾹꾹 눌러주었다. ^_^

이제 이곳으로 다 내려오면 다시 큰길이다.!




가끔 이런 곳을 걸으면서 명상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
뭐 이런곳이라고 해봤자 그냥 깊숙한 골목이기는 하지만, 뭐랄까... 필자의 경우는 옛 향수를 떠올린다고나 할까...


아무튼 다음번에는 강을 위주로 좀 걸어볼까 생각중이다. ^_^

728x90
반응형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0.20 18:49

    와 경사가 가파르네요.. 오르내리면 자동 운동되겠는데요? ㄷㄷ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paper34.tistory.com BlogIcon 종이술사2009.10.21 21:51

    에구 전 지금 사는곳이 저렇네요 ㅠㅜ;;
    날로 다리만 튼튼해지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ungryalice.tistory.com BlogIcon Hungryalice2009.10.22 09:09 신고

    사진을 보니 제가 걷고 있는것처럼 숨이 가빠지고 심장이 뛰기 시작하는 건....(감기!!);;;
    왠지 우리동네 같고 예전동네 같고 .막 그러네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hinlucky.tistory.com BlogIcon 신럭키2009.10.22 16:41 신고

      저는 예전 외할머니댁이 생각나네요^_^
      저 언덕의 저의 집은 아니고
      항상 저 산 같은 언덕을 하나 넘어야한답니다. ㅋ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2009.10.28 01:34

    +_+ 저도 걷고 싶어요 ㅎㅎ

    저런 길..왠지 좋아요 다리는 단단해지겠지만;;

  • 프로필사진
    2010.07.19 14:18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