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쪽에서 좀 걸어서 비산동 부근......

동생이 너무나 추천하던 조그마한 동네 술집에 들렸습니다.


요리사랑 많이 친하다고 해서 기대했는데,

바로 앞에서 맛나게 요리들을 만들어주시더라구요.


동생이 거하게 쐈습니다 ^^



요건 처음 나온 연어 꽃!

정종이 꼴딱꼴딱 넘어가는 연어들~



다음은 수제 돈까스!

엄청 두툼하고, 육즙이 아주 그냥!!

진짜~ 맛있었네요.

고기를 속까지 잘 튀기기 위해서는 나름 스킬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캬아 이건 이상하게 청하가 꼴딱꼴딱~



귀여운 특제소스!

이게 존맛탱!



요건 스테이크 구이 인데, 요것도 완전 맛있네요.


배터지게 먹었습니다. ㅋㅋ


진짜 또 가고 싶은 곳!





근데 동생이 너무 알려지면, 자기 가기가 불편해진다고 비밀로 하라고 해서;;;;

위치는 비밀 ㅋㅋ

생각나서 또가고 싶은 곳!!

'일기장 : 그냥 그렇다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형뽑기  (0) 2017.10.08
밀탑 - 팥빙수  (0) 2017.10.02
인덕원 어느 술집?  (0) 2017.09.16
한여름, 요거프레소  (0) 2017.09.03
냉장고  (0) 2017.06.12
2016 크리스마스 청계천  (0) 2017.06.09




큰 지도에서 Shinlucky의 먹어본집 시즌2 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