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일리언 2까지는 아주 어렸을때 벌벌떨면서 보다가 이후 나온 시리즈들은 별 관심없었는데,

1부 감독인 리들리 스콧이 만든 프리퀄 프로메테우스와 커버넌트는..... 나이먹고 매우 재미있게 봤었네요.


3~4부작이 될꺼라는데, 3부를 너무너무 기대중.

아직 풀리지 않은 떡밥이 많아서 말이죠;;;


근데 프로메테우스가 2012년... 커버넌트가 2017년인걸 보면...

기대하기 너무 이른듯.


인류의 기원, 그리고 에이리언의 관계를 정말 잘 엮고 심오하게 만들었다고 생각됩니다.

가끔 설정 오류나 기타 내용을 유투브로 다시보기도 하죠 후후.



위 영상은 프로메테우스의 가장 명장면?!


인간이 창조주를 처음 만난 그 순간입니다.

대사는 별거 없지만, 종족의 관계가 잘 나타난 순간.


이 내용이 커버넌트에도 잘 해석(?)이 됩니다.

커버넌트 보면 이 영상 찾아보게 됨.






뭐 그냥 바탕화면에 링크가 있길래.... 쓰윽.

'일기장 : 그냥 그렇다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일리언 : 프로메테우스, 커버넌트  (1) 2018.07.23
벤허  (0) 2018.01.06
홍대 디저트연구소  (0) 2017.10.29
돈스테이크가 인기로군요.  (0) 2017.10.23
인형뽑기  (0) 2017.10.08
밀탑 - 팥빙수  (0) 2017.10.02




큰 지도에서 Shinlucky의 먹어본집 시즌2 보기

  1. 저도 이거 재미나게 봤습니다!!!ㅎㅎㅎㅎ
    더운데 잘 지내시죠?ㅠ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