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스필버그 감독 작품이란 것만으로도, 충분한 기대감을 가지고 보게된 영화.

예전 E.T나 쥬라기공원1, 인디아나존스 등 작품을 통해 워낙 유명한 감독이기도 하다.

필모그래피는 한번 제대로 쭉 봤는데, 여러 큼지막한 작품에는 감독은 아니더라도 기획으로 다 참여했더라!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남는건, 인디아나 존슨 : 최후의 성전! (완전 어렸을때임에도 불구하고 기억에 남더라...)

※ 사실 E.T 세대는 아니다. 비디오로 친척이랑 본 기억정도.

   쥬라기 공원, 후크, 마이너리티 리포트, 캐치미 이프유캔 와 당연하면서도, 직접 검색해보니까 진짜 많더라 ㄷㄷ


아무튼 감독님의 상상력을 믿고, 요 영화 "레이어 " 을 보게 되었다.

흔한 소재는 아닌 가상 현실 속 게임 이야기다.


사실 기대를 엄청나게 하고 봤는데, 생각보다는 조금 섭섭. 

(실망이란 표현보다는 섭섭이 어울릴것 같음;;)



2045년, 암울한 현실과 달리 가상현실 오아시스(OASIS)에서는 

누구든 원하는 캐릭터로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뭐든지 할 수 있고 상상하는 모든 게 가능하다. 

웨이드 와츠(타이 쉐리던) 역시 유일한 낙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하루를 보내는 오아시스에 접속하는 것이다. 

  

어느 날 오아시스의 창시자인 괴짜 천재 제임스 할리데이(마크 라이런스)는 자신이 가상현실 속에 숨겨둔 

3개의 미션에서 우승하는 사람에게 오아시스의 소유권과 막대한 유산을 상속한다는 유언을 남기고, 

그가 사랑했던 80년대 대중문화 속에 힌트가 있음을 알린다. 

제임스 할리데이를 선망했던 소년 ‘웨이드 와츠’가 첫 번째 수수께끼를 푸는 데 성공하자 

이를 저지하기 위해 현실에서 살인도 마다하지 않는 ‘IOI’라는 거대 기업이 뛰어든다. 

  

모두의 꿈과 희망이 되는 오아시스를 지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우승해야 한다! 

그리고 우승을 위해서는 가상현실이 아닌 현실세계의 우정과 사랑의 힘이 필요하기만 한데…

by Naver Movie



아마 이 영상 하나면 대충 어떤 느낌일지 알듯! ㅎㅎ



영화 속에는 아래와 같이 게임, 영화속 수많은 패러디들이 많습니다.



크고, 오래 노출되는건 아 이거지! 싶은데,

위에 영상 보고나니 놓친게 많았었네요 후후.





보면서 시간때우기에는 만족!

마무리와 동기부분이 좀 어리둥절 ㅎㅎ.

※ 예를 들면 대기업에 대항하는 오프라인 레지스탕스? 가족죽었는데, 태연하게 게임접속해서 복수라?

   아무튼 온라인 오프라인을 잘 엮어보려고한 느낌은 들지만 영.....






큰 지도에서 Shinlucky의 먹어본집 시즌2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