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하루 (Worst Woman, 2016)

2017. 6. 8. 08:30잡다한 이야기들/영화와 연극 예술속으로

728x90
반응형


이번에 소개시켜드리는 영화는

악의

입니다.


사실, 한예리씨 출연 영화들을 찾다가 보게되었죠 ㅎㅎ.

주로 남산에서 일어나는 짧은 에피소드 랄까?


거짓말하다 꼬이고 꼬인 하루를 마무리하는 그녀 한예리를 만나볼 수 있다.

근데 사실, 남자라서 그런지(?) 딱히 큰 공감은 오지 않았다;;;

※ 다른 후기에서는 공감글들이 보이는데도 말이다.


머리지끈했던 하루에도, 뭐 다음은 잘될꺼야.. 행복한 날이 올꺼야...

그런 메시지?


메인 주인공은 한예리와 이와세 료 두명.


각자 복잡하고 힘들었던 하루였지만, 묘하게 만나 훈훈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 둘이 애정관계는 아니고, 뭔가 공감하는 걸로 마무리~)


개인적으로는 걍 한예리 양의 또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었던 작품!


청춘시대 이미지가 좀 있어서리;;



‘어떻게 오늘, 이래요?’

늦여름 서촌의 어느 날, 배우 지망생 은희(한예리)는 연기 수업을 마치고 나오는 길에 
 길을 찾는 일본인 소설가 료헤이(이와세 료)를 만난다. 
 말은 잘 안 통하지만 이상하게 대화가 이어지는 료헤이와 헤어진 후 
 은희는 드라마에 출연 중인 남자친구 현오(권율)를 만나러 촬영지인 남산으로 향한다. 
  
 그리고 같은 시간, 한 때 은희와 잠깐 만났던 적이 있는 남자 운철(이희준)은 
 은희가 남산에서 올린 트위터 멘션을 보고 은희를 찾아 남산으로 온다. 
 오늘 처음 본 남자, 지금 만나는 남자 그리고 전에 만났던 남자까지 하루에 세 명의 남자를 만나게 된 은희. 

 과연 이 하루의 끝은 해피엔딩일 수 있을까?




93분의 짧은 런닝타임이긴 한데,

큰 생각없이 부담없이 보기 괜찮은 영화 정도~



뭔가 친숙한 남산.


보다보면... 나도 남산을 좀 걷고 싶어진다.



특별출연으로 나온 이희준!

이전에 여교사에서 봤던 기억이 새록새록~



매력적인 한예리씨의 웃음 ㅎㅎ



요 한장면이 사실, 모든 마무리를 이야기해주고 있기는 하다.

훈훈.




하지만, 처음 말했던 것처럼....

나에게 큰 공감을 주거나, 감동을 주거나 별 의미는 없었다는게 아쉬울 뿐 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