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써보는 펜네, 크림치즈 로제 펜네 파스타!

2022. 7. 25. 09:10만들어 먹는 이야기/내가 만들어 먹은 이야기

728x90
반응형

요번 후기는 처음 사다 먹어보는 펜네 입니다~!

파스타 면중에 하나라고 해야하나,

은근 종종 먹게된는 종류인데 최근에 마트에서 사와봤습니다. ㅎ

 

처음 먹어보는거라 삶으면 더 커진다는걸 간과해서 실패 ㅋㅋ.

너무 양이 많아져서 배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지난번에 만들었던 토마토 파스타를 아기(3살, 두돌전)가 잘 먹어서, 로제 소스로도 한번 도전해봤네요.

이번에도 먹긴먹는데, 길쭉한 스파게티 면보다는 덜한 모양이네요 ㅎㅎ

 

폰타나소스는 최근에 마트에서 2+1으로 여러맛으로 구입해와서 여러모로 잘 쓰고 있네요 ㅋ.

조만간 마트한번 더 털 예정~

펜네는 다 먹고, 리가토니를 사보고 싶군요 후후.

 

크림치즈 로제 펜네 파스타라고 하긴했는데,

구멍뚫린 펜네가 어떻게 보면 떡같아서.... 소스 듬뿍 있다보니 걍 로제 떡볶이 같더라구요 ㅋㅋ.

여기다가 계란이나 어묵, 소시지 좀 올리면 영락없는 떡볶이 비쥬얼.. (실제로 맛도 뭐.. 어차피 밀가루니 비슷)

 

간단하게 만든 아이와 함께 먹는 요리니 사진으로 맛나보시죵~

 

재료 완료 ㅋ
원재료명등 기록용!
펜네 먼저 끓여줍시다. 시간은 무조건 설명서 그대로!
크림치즈 로제 소스!! 로제가 은근 땡길때가 있단 말이죠 후후.
냉장고 재료가 별로 없어서 마늘과 양파정도만 쓰윽!! 나중에 든생각이 비엔나 소시지 넣으면 딱 좋겠더라구요.
윽, 2명이서 먹는건데 너무 많이 삶아졌네용;; 실수 그래도 버릴 순 없당!!
완성된 펜네를 올리고, 크림치즈 로제소스를 듬뿍~
요정도느낌으로 완성! 펜네 양을 반으로 줄이고, 비엔나 소시지를 넣었어야했는데 아쉽 ㅋ
요렇게 꾸덕한 펜네 파스타 완성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