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 빵집 Larome De Pain(라롬드 뺑)의 수제 고로케~

2014.09.18 12:22신럭키 프로젝트/수원 여행특집



이번에 소개시켜드리는 곳은 빵집입니다.

수원역 AK프라자 지하에 있는 빵집인데, 은근히 자주 지나가는 길목인지라 궁금중에 한번 들려봤습니다.

요즘 빵맛을 좀 들이고 있어서 말입니다. ㅎㅎ


특히 수원에 있는 하얀풍차란 곳을 자주 갑니다. ㅋ


아무튼 이곳 이름은 LAROME DE PAIN으로..... 처음에는 어떻게 읽는줄 몰랐는데,

인터넷 찾아보니 라롬드 뺑 이라고 부르더군요.



요런 왠지 있어보이는 명물 고로케!!

어렸을때부터 좋아한 고로케인지라 바로 몇가지 집어왔네요 ㅎㅎ



띠링~, 이날 저녁은 바로 요 고로케~.

두개 사서 하루는 저녁에 먹고, 하나는 다음날 아침에 먹었습니다.



기본/카레/갈비 뭐 이런 종류가 있었는데,

기본적인 하야시 고로케랑 좀 특이했던 갈비 고로케를 골라봤네요 ㅎㅎ



비쥬얼은 일단 합격!!



짜잔, 요건 갈비고로케.

음... 진짜 갈비가 들었습니다. ㅋㅋ

좀 생소해서 어색했던 맛이랄까? 진짜 말그대로 갈비맛이 나긴합니다. ㅎㅎ



요게 하야시 고로케.

음, 일반 먹을수 있는 계란 / 감자 으깨고 햄들어간 고로케와는 맛이 좀 독특하다.

이것도 나에게는 어색한 맛!


하지만 우유가 있어서 모두 먹어치울 수 있었네요 ㅋ.

다음에는 식빵류를 좀 사다 먹어봐야겠습니다. ~


고럼 즐거운 하루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