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파냐 한잔의 여유

2015. 11. 5. 01:50일기장 : 그냥 그렇다고



지금처럼 날씨가 쌀쌀해지기 전, 따뜻한 오후.

자주가는 커피숍에서 차 한잔을 주문.


차를 주면서... 크림 올리는거 망했다고 주인이 웃으면서 말했다.

나도... 뭐 입으로 먹으면 똑같다고 하며 웃으며 받았다.


하지만 너무 못만들었다 ㅋㅋ


뭐, 그렇게 웃으면서 주말을 보냈던 기억이 나네.


아... 아무튼 요즘 너무 귀찮다.

시간은 마음만 먹으면 확보할 수 있는데, 그냥 쉬고 싶다. 뭐 그러한 요즘이네요.

아하하핳.


'일기장 : 그냥 그렇다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채, 잡잡채  (0) 2016.01.28
2016 1월 1일 병신년  (2) 2016.01.01
콘파냐 한잔의 여유  (4) 2015.11.05
이것이 진짜 버섯!  (4) 2015.10.26
다시 시작! 그리고 옥수수  (0) 2015.09.14
딱히 즐겁지도 슬프지도 기쁘지도 않다.  (1) 2015.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