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볼케이노 칠리와퍼 주니어

2019.05.12 09:12사다 먹는 이야기/햄버거, 치킨, 피자 신메뉴

이번의 후기는 버거킹의 그나마 최신메뉴인 볼케이노 칠리와퍼 입니다.

볼일보다가 쓰윽 먹고 왔는데,

양심상 와퍼쥬니어를 먹었습니다. ㅎㅎ.

 

뭔가 패스트푸드 햄버거 많이 먹다보니, 이름만 들어도 맛이 생각나네요 ㅋ.

볼케이노 칠리면.... 뭐 칠리소스에 할라피뇨 겠죠 뭐.

 

아니나 다를가 그렇습니다. ㅋ

진짜 이런식으로 미국 남부라고 하고 버거들 나오는데 (특히 버거킹!),

미국 남부 한번 가보고 싶네요 하하;

 

버거킹 광고

핵 어색한 TV CF 광고.... 끝까지 보면 손과 발이 오그라 든다...

자, 그럼 만나볼까요~

 

다이어트 노력중이라 양심상 주니어로 ㅋㅋ. 언젠가부터 버거킹도 코울슬로가 생겼습니다. 전 정말 오랜만이거든요 ㅎㅎ
대략 요런 비쥬얼. 할라피뇨가 딱하니 보이네요
반으로 컷팅!. 물론 전 Extra 추가해서 토마토랑 양상추도 풍부합니다. Extra 추가안하면 좀 허전해 보일뻔....
위에 사진은 상태가 좀 이상한 거고 요게 딱 어울리는 샷!.

뭐, 맛은 버거킹 패티에 양상추 + 토마토 맛!!

거기다가 찐한 칠리소스 맛인데, 개인적인 취향은 아니었네요.

 

사실 칠리라고 완전 새로운 것도 아니고, 예전 다른 버거로 접해본 터라,

그냥 평범했습니다 ^^;

 

전... 아무래도 콰드로 치즈 와퍼가 땡기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