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이 아닌 라멘!, 비오는 날 이상하게 땡기는 돈코츠 라멘~! 멘무샤~

2010. 8. 28. 23:24나가 먹는 이야기/서울에서 먹었당

728x90
반응형


예전부터 완전 라멘이 먹고 싶었습니다. 딱히 이유 없이 먹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언제한번 먹어야지 벼르다가 오늘 다녀왔네요! ㅎ

제가 처음 먹어본 라멘집은 건대입구 근처에 있는 라멘이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당시 먹은 것도 돈코츠 라멘이었을껍니다.
그 구수하면서도 살짝 느끼한 맛을 잊을 수 없거든요.

원래는 홍대입구 근처에 있는 라멘집을 갈려고 했는데, 갈때마다 사람이 많아서 못먹었군요 ㅠ.ㅜ;
너무 일찍가면 개시전이고... 뭐 그랬습니다.
또 최근에는 이대에 있는 라멘집에 갈려고 했는데, 어느순간 일식-비어집으로 바뀌었더군요. 흙.

그래서 비도오는 오늘 가장 가까운 라멘 집을 검색해서 다녀왔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집 바로 근처에 괜찮은 라멘집이 있었네요. 라멘만땅이라고 ㅠ.ㅜ;)

아무튼 예전 처음 먹었던 돈코츠 라멘의 맛이 잊어지질 않아 라멘을 먹고 왔습니다.! ㅋ


요기가 바로 멘무샤라는 곳입니다. 위치는 구로디지털 단지 근처긴 한데, 꽤 머네요 -.-;;
저야 뭐 설렁설렁 산책겸 다녀왔습니다.


여기 내부는 일본식 음식점이 팍팍느껴질정도로 디자인 되어 있습니다.
왠지 케릭터들이 귀엽고 마음에 들더군요!


왠지 정감가는 메뉴판이 나옵니다.
저는 고민없이 돈코츠라멘을 시켰습니다. 지금생각하면 차슈좀 추가할껄 그랬네요 ㅎ.
여기서 고로케 3500에 4가지 맛으로 팔던데, 혼자 들린 곳이라 먹기에는 좀 그렇더군요.

요즘들어 자본도 압박이 좀 심하고 그래서, 혼자 잘다닙니다. ^_^;;


우왓 드디어 라멘이 나왔네요. 다른분들 사진도 많이 봤는데 역시 기름이 둥둥 떠있습니다.
아름답게 찍기 참 힘들더군요 흙.

뭐 근데 기름이 못만들어서 그런게 아니라, 원래 일부러 뿌린듯 합니다.
(이번이 라멘 먹어본지 2번째라 잘은 모르겠네요 ^_^;;)

돈코츠라멘은 일본 하까다지방의 명물로 돼지사골로 만든 라멘이라고 합니다. 제가 알기로 돈코츠가 "돼지 뼈"를 한문으로 썼을때 일본식 발음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시원한 육수의 맛이 최고고 국물과 함께 차슈를 먹는 맛이 있습니다. (차슈가 돼지 고기를 말합니다.)


라멘집에 가게되면 종류가 워낙 많아서 항상 고민하게 됩니다. ㅎ
차라리 하나만 팔면 딱 좋겠는데 말이죠.
다음에는 보라매공원쪽 라멘만땅 라멘집에 가볼 예정인데 돈코츠 라멘 말고 다른것도 좀 먹어봐야겠습니다.!!


밑 반찬들은 잘게 썬 단무지와 먹음직스러운 김치가 있습니다.
라멘 국물만 먹으면 구수+느끼함이 다가와서 단무지와 김치가 역시 필수입니다.~


요렇게 찍으면 좀 맛있어 보일라나요? 국물위에 둥둥뜬 기름이 적나라하게 보이는군요.
제가 알기론 요게 조리를 못해서 띄운게 아니라고 하는데 흠흠흠.~ 라멘고수님들 답변좀 ㅎㅎ

돼지고기는 제 기억으로는 부드럽고 맛있는데, 이번에 먹은 것은 돼지 향이 좀 많이 난듯 합니다.
돼지 향 이라고하니 조금 이상한데 편육 향이 좀 나는 듯 해요. 뭐 그렇다고 못먹을 건아니고 역시나 국물과 함께 맛나게 먹었습니다.


계란도 적절히 반숙!! 먹어보면 일반 계란 삶은게 아니라 약간 소금을 친건지 간이 되어 있습니다.
한마디로 맛있죠 ㅎ


냉면에서도 계란이 생명이듯, 라멘에서도 계란 반쪽은 참 중요한 요소인듯 싶네요 ㅋ.
여기서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왜 면 가게에서는 계란 하나 삶아서 반반 주는 것인가!!


아아, 차슈도 어서 먹어치우고 싶을 정도로 잘익었네요!
요녀석도 국물과 함께라면 순식간에 사르륵!!

여러분도 주말에 맛있는거 드시고 계신가요?
라멘은 어떤 종류를 좋아하시나요 ㅋ~!

이번 주말, 자금난으로 인해
라멘을 먹을까  or "악마를보았다."를 볼까 하다가 결국 라멘을 먹었네요. 흙
이상 얼마 안남은 방학을 바라보는 shinlucky였습니다. ㅎㅎ


음식 맛 : 85/100

음식 가격 : 70/100

음식점 분위기 : 90/100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