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국수기행] 담백한 고깃국물에 뼈쏙까지 뜨끈해지는 곰국수! 무교동 곰국시집

2014.01.29 08:30신럭키 프로젝트/서울 국수집 탐방기



흔히 무교동하면 낙지볶음을 가장 먼저 생각나게 되는데요,

사실 낙지 말고도 유명한게 많습니다.


※ 생각해보니 막상 무교동에서 낙지를 먹어본적이 없군요. 한번 찾아가야겠어요 ㅎㅎ


등갈비 골목쪽도 유명하고, 남포면옥도 있고,

그리고 바로 이곳 국시집 이 있습니다.


곰국시집을 찾아보면 이곳 교동 곰국시집과 곰국시집이 모두 검색되는데,

이곳이 더 유명한 듯!

일단 두곳중에 어디로 갈까하다가 망설임 없이 이곳을 찾아갔습니다.


사실 친구랑 같이 가서 수육도 좀 먹어볼까 했는데....

미리 가격을 찾아보니 60,000원의 압박 ㅠ.ㅜ (정확히는 59,000원이지만;;)


그래서 혼자 슝 가서 한젓가락 하고 왔습니다요.



곰국시하면, 요약하자면 곰국에 국수를 넣어 먹는걸 말하는데요,

사골과 양지머리를 푹 고은 국물이죠. 저도 집에서 가끔 해먹고, 한주동안 우려먹기도 합니다. ㅎㅎ

(물론 제가 하는건 아닙니다.;;)


지부위라고 하면 대략 소의 아랫부분, 배부분이라고 보시면 될듯.

여기에 쓰이는 고기는 배살짝 윗부분의 근육이 많고 지방이 없는 부분~

(요것도 소분류가 나뉘던데 지금은 생략~, 나중에 다뤄봐야지 ㅋ)


여기에서도 양지고기로 푹 고아 만든다고 합니다. 거기다가 무조건 한우로만 사용!

비싼 가격대가 마치 "여기는 한우만 써" 라고 말하는 듯 합니다. ㅠ.ㅜ


곰국시 한그릇에 무려 9,000원....

음. 지금까지 국수기행중에서 가장 비싸네요 ㅎㅎ.



메뉴들은 위와 같습니다.

가장 싼 메뉴가 9,000원으로 곰국수. 제일 비싼건 수육이로군요 ㅠ.ㅜ


갈비를 제외한 건 모두 한우입니다. 재료도 모두 국내산 ㅋ.

뭐, 일단 전통있는 곳이고 유명한 곳이니 믿어봐야겠죠~!


이날은 식당에서 먹고있는데, 왼쪽에는 아직 결혼전 커플들이 부모님 모시고 와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더군요. 

(할아버지 / 할머니 완전 대가족이었음)


뭐, 이렇게 단체로도 꽤나 많이 찾아오나 봅니다.

외국인도 많이 오신다고 하더군요~



음, 이날은 시청역 앞에서 전국 노동자 연합인가? 에서 나와서 궐기대회를 갖더군요.

전국의 여러 연합들이 참여한 모양입니다. 사람들 진짜 많고, 경찰들도 배치되어 있었네요.

그리고 각 연합마다 도로를 행진하는 모습이 보였습니다.


날이 좀 쌀쌀한데도 불구하고 고생하시네요;; 괜히 국수먹으러 나온 내가 미안한 느낌;;


자, 그럼 국수나 한젓가락 해 봅시다.;;



"눈"으로 드셔보시기 전에 간단한 클릭한번(↑↑↑↑)으로 힘을 주세요. 더 맛있게 찾아오겠습니다.

   "무교동 곰국시집"의 위치를 알려드릴께요~!


위치는 대략 광화문, 시청역, 종각역 사이에 있습니다.
무교동 사거리에서 아래로 내려오면 됩니다 ㅎㅎ.



대략 1층 간판은 이렇고,



가게는 2층에 위치.

여기 엔제리너스를 찾으면 금방 찾을꺼에요 ㅋ.


 

  자 그럼, 본격적으로 곰국수를 눈으로 먹어볼까요?



요건 기본 셋팅~



음 반찬은 김치 하나긴 하지만....

뭐 국수에 맛난 김치 하나면 만족할 뿐이죠 ㅋ.


여기 김치도 확실히 맛있습니다.

국수랑 먹기에는 최적이죠.



짜잔, 조금 기다리다보니 요런 곰국시가 등장.

고명으로는 대파와 호박채, 버섯이 올라와 있군요.

그리고 곰국수 답게 양지살 몇점!



비싼만큼 양지고기 맛도 확실히 다릅니다.

너무 얇은게 아쉽기는 하지만 말이죠.


개인적으로는 버섯이 완전 맛있었네요.

살짝 건강할 것 같은 맛도 나고 말이죠.


다른 곰국시집 가면 요렇게 버섯들이 대부분 들어가던데, 요게 살짝 나는 버섯향이 참 좋습니다.

(우동에도 넣는 곳도 있었습니다.)



면발은 넓적한 칼국수 면발.

면발은 별로 특색은 없었고,

담백한 양지고기 국물과 버섯이 기억에 남네요. ㅎㅎ

찾아보니, 면발은 밀가루와 콩가루 그리고 특수영양제를 넣은 것이라고 합니다.


자자, 한입 드셔보시요~!

고기 한점과 먹는 면발이 끝내줍니다. :)



으흠, 요녀석이 진짜 맛있다는 거~

양지고기랑 버섯이랑 먹으면 힘이 불끈불끈 납니다. 

물론 기분탓이겠죠 허허



음, 역시나 국수 맛집에서만 남기는 깨알같은 국물 클리어 샷~!



그리고 비싼 값을 하는지... 마지막에는 수정과도 주시는군요.

다먹었는지 지나가면서 살펴보다가 적당하게 국물남으면 가져다주십니다.


저는 언제 달라고해야하지? 막 타이밍 잡고 있었는데 말이죠. ㅋ


왠지 외국분들에게 소개시켜줘도 좋을 것 같고,

어르신들 모셔와도 좋을 것 같습니다. ㅎㅎ


그럼 건강한 한주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