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나혜석 거리 곰탕전문점! 매온당

2019.03.04 08:30신럭키 프로젝트/수원 탕 특집

요즘 주말에 시간날때마다 탕들을 먹으러 다닙니다.

주된 요리는 설렁탕과 갈비탕 그리고 곰탕!!


수원에서는 갈비가 꽤 유명하기 때문에 

유명한 갈비집들을 중심으로 갈비탕을 먹으러 가기도 하고, 은근히 포진되어 있는 설렁탕과 곰탕집들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그중에서도 가장 먼저 방문했던 곰탕집 소개입니다.


수원의 인계동 나혜석 거리에 있는 온당 이 그 첫번째 주인공이네요!!


회사 지인의 소개로 들려본 곳.

일단 요약하자면 가격도 무난하고 정말 맛있습니다.

이날 아점도 안먹고 점저로 하루에 한끼를 먹은터라 어드밴티지가 주어지긴했습니다만!!


정말 괜찮은 곳. 추천!!


<2016년 작성글인데, 까먹고 이제서야 발행을 하게 되었네요.....이점 참고 부탁드려요>



대략 요런 모습! 인계동이 본점이네요.



위치는 인계동의 나혜석 거리와 효원공원 사이 길거리에 있습니다.!



메뉴는 많지 않습니다. 딱 이정도!

특곰탕은 양좀 많이 나오고, 다른 그릇에 나온다고 하네요. 이번에는 그냥 곰탕에 도전하였습니다.

가격은 7,000원으로 무난한 편~


아, 그리고 짜투리 지식으로!!

곰탕과 설렁탕의 차이점을 아시나요?

저도 급 궁금해져서 검색해보니,요리법은 비슷하지만 재료에 차이가 있다고 합니다.

곰탕 : 내장과 고기를 주로 넣고 뼈는 거의 없음

설렁탕 : 뼈로 낸 국물

둘다 고기 부위가 나오긴하는데 주로 국물낸 재료가 다릅니다.

그래서 드실때 자세히 기억해보시면 곰탕 국물이 설렁탕에 비해 덜 진합니다.


설렁탕은 보통 양지머리 편육이 몇점 들어가지만, 곰탕은 내장부터 골고루 들어가는 것이 또한 차이.

프렌차이즈등에 의해 다양해지면서 구분이 사실상 모호해지고 있다는 것.



아무튼 곰탕 등장이요~!

처음에 보고 어라? 양이 왜이렇게 작지? 

이런생각을 하게되는데, 안에 들은 고기와 면을 넣어서 밥한그릇 먹으면 진짜 배부릅니다. ㅎㅎ



탕 음식들의 포인트는 역시나 김치!

김치 빼놓을 것 없이 맛있습니다. 국물이랑 계속 먹게되네요 ㅎㅎ



요건 조개젓갈이라고 하는데, 밥이랑 곰탕 국물이랑 먹으면 딱입니다.

진한 오징어젓갈과는 많이 다릅니다. 밥이랑 먹으면 맛남!

마트에서 파는 오징어젓갈과는 완전 다른 맛~



대파들을 송송 넣어주고, 식사시작!



처음 보기와는 다르게 안에 고기들도 넉넉히 들어 있습니다.!



고기한점 올려서 밥에 올려봤네요. ㅎㅎ



어느정도 먹고나서 면사리도 투척~!



처음에 면사리도 너무 조그마해서 살짝 실망했는데, 먹다보니 만족!



자자, 한입 드셔보시죠~!.

전 아무래도 설렅아보다는 요런 곰탕이 맞나봅니다.


정말 간만에 곰탕 다운 곰탕을 여기서 먹었네요.

이번에 포스팅하면서 설렁탕과의 차이도 알게 되고, 나름 알찼네요 ㅎㅎ.


수원에서 밥한그릇 뜨끈하게 말고 싶으시다면, 진짜 강추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