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도둑 3대 천왕 진미채볶음 첫 도전~!

2020. 6. 10. 15:11만들어 먹는 이야기

이번 요리는 예전부터 엄청 해보고 싶었던 진미채볶음 입니다~!

어렸을때 할머니꼐서 진짜 많이 해주시던 반찬인데, 제 기억에 너무 잘 남아 있더라구요.

 

요리 시작하면서 언젠가는 해봐야지 하다가!! 드디어 해봤습니다!

우연히 온라인 마켓들 구경하다가 진미오징어채 1+1으로 팔길래 바로 구매해봤네요~

(거기는... 요즘 코로나로 고생이더라구요;; 사 놓은 건 예전입니당 ㅎㅎ)

 

뭐 사실 엄청 특별한 재료가 들어가는건 아니고,

걍 집에 있는 재료들로만 가능한건지라 특별한 어려움은 없었는데, 조리법이 은근 순서나 재료가 각각이더라구요 ㅋ.

뭐 워낙 간단한 요리라 그런지 모르겠는데, 은근 레시피가 많아서 구경하다가 맘에 드는걸 따라해봤습니다!

※ 마무리는 백종원 행님 채널보다가 마요네즈 넣으면 좋다고 해서 넣어봤네요 하핫;

 

한봉지 사다가 만들어 놓으니 한 2주동안 맛나게 먹었네요.

180g짜리였는데, 남여 2명이서 주말마다 챙겨먹으니 한 2~3주 먹은듯 싶네요.

오래 두어도 좋은 장점때문에 천천히 밥이랑 맛나게 먹었네요!!

 

진짜 제가 만들어도 밥도둑 인정!!

맛 조절해가면서 만들다보니, 예전 할머님이 해주신 맛이 나서 완전 기뻤습니다. ㅎㅎ

 

간마늘은 넣을까말까 고민했는데,

고추장 사용하다보니 간마늘이 고추장의 찐한향을 살짝 중화시켜주더라구요. 

개인적으로 고추장 잘 사용 안하는 편인데, 여기에는 사용해봤습니다~

 


요리재료

진미오징어채(대략 만원정도면 1+1으로 구매), 고추장, 간장, 고춧가루,

물, 식용유, 설탕, 물엿, 마요네즈, 간마늘

 


 

자, 그럼 만나보시죠~

 

1+1 판매라 싸서 사봤습니다. ㅎㅎ 그냥 먹어도 맛있는건 비싼것만 그런듯 ㅋㅋ. 이건 그냥 먹으면 딱히.... 어렸을때 할머니가 사온건 그냥 먹어도 맛있었는데 말이죠~
진미채를 물에 조금 불려서 사용하는게 정석인데, 후라이팬에 살짝 물 두르고 시작해봅니다!
식용유도 1/5컵 정도. 쎈불에 가열한 상태에서 하나씩 넣으면 난리 납니다 ㅎㅎ. 재료 다 넣고 섞은후에 선선히 저어주면서 약불로 끓여주면 됩니다.
국간장 1T
고춧가루 1T 추가
고추장 1T +@
설탕 1T 추가용
요렇게 재료를 다 넣었으면 !!
아차차... 물엿 1T 추가용 ㅎㅎ
요렇게 다 넣었으면 약불에서 가열시켜 줍시다.
요렇게 약불로 선선히 가열!!
전 고추장 향이 좀 찐하게 나서 간마늘을 추가해봤네요. (역시 한국인!! 마늘왕국) 넣으니까 훨씬 괜찮아졌습니다.
좀 더 끓여주면 완성! 걸쭉도와 맛을 봅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진미채를 넣고 볶아주면 완성!!
마요네즈 살짝 투하!! (다른 조리법에서는 아예 초반에 마요네즈를 비비고 시작하더라구요)
계속 볶아주다보면 진미채 숨도 죽고 양념도 잘 묻어납니다~!
식용유 때문에 조금 느끼한 맛도 있긴한데, 식으면 식용유맛 없어지고 훨씬 맛있어집니다. 후후
마무리는 깨를 뿌려주고 제가 좋아하는 그릇에 담아서 마무리!!

 

요게 갓 만들어서 뜨거울때마다,

냉장고 들락날락 거리고 차가워지면서 진짜 훨씬 맛있어지더라구요.

이건 정말 신기 ㅋㅋ. (걍 개취일지도....)

 

암튼 밥도둑 반찬 정말 인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