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가본 차돌박이전문점 이차돌! 골고루 먹어봤습니다~!

2020. 7. 14. 15:30나가 먹는 이야기/수원에서 먹었당

728x90
반응형

나름 알게모르게 인지도가 쌓아진 브랜드인 이차돌! 이번에 처음 가봤네요.

(방금 홈페이지가보니 300호점을 넘어섰다고!!,)

대략 차돌박이 150g에 7,900원이라는 저렴한(?) 적당한 가격에 많이 가더라구요.

저는 다른분들 후기만 보다가 이번에 처음 가봤습니다. ㅎㅎ

 

일단 가격대도 적당하고 차돌박이랑 소주랑 땡길때 정말 괜찮더라구요.

차돌삼겹(5,900원)이라고 삼겹살을 차돌박이처럼 얇게 썬건데, 요것도 은근히 술안주로 괜찮더라구요.

 

그리고 이차돌이란 메뉴가 있었는데,

차돌박이 반 / 차돌삼겹 반인 메뉴더라구요. ㄷㄷㄷ

그래서 가게 이름이 이차돌인가 싶었는데, 이차돌 예전 리뷰 보니까 메뉴에 이차돌 메뉴가 없는걸 보니 그건 또 아닌것 같기도 하고;;;

>> 찾아보니, 이차돌이 영어로 LEECHADOL인걸보고 생각해보니, 혹시 사장님 성이 [이]씨가 아닐까 싶어라구요.

     아니나 다를까, 이차돌 홈페이지에서 주식회사와 대표이사 명을 보니... [이억불] 님입니다.

     뭔가 돈을 엄청 버실 것 같은 어마어마한 성함이시군요!!

 

여담으로 예전 동네에 일차돌이라고 있었는데,

이차돌 홈페이지 가보니 이차돌 짝퉁이라 소송 진행중이라고;;;

 

아무튼 저는 꽤 만족스럽게 먹은 곳이고, 가성비도 굳!

차돌박이라서 그런지 기름기 많아 많이는 못먹겠고, 의외로 순환도 잘빠지더라구요.

차돌박이에 맥주 + 여러가지 싸이드와 함께하는 차돌박이!! 요런 느낌으로 골고루 시켜먹어봤네요

(저렴하다보니 이것저것 시키게 되더라구요 후후, 사실 얻어먹는 날이었습니다. ㅋ)

 

 

자, 그럼 사진으로 만나보시죠~

 

대략 요런 디자인~!
메뉴판을 찍는다고 찍었는데, 막상 메인 메뉴들 사진을 깜빡함 ㅋ. 저기 위에 가게 입구 사진보면 대략 보입니다 ㅋ
파채랑 양념장!
요게 차돌박이랑 차돌삼겹이 섞인 2차돌!!! 2인분
구워먹는 치즈 2,900원!!! (맛있어요~)
돌초밥 2,900원! 차돌박이를 요 위에다가 싸서 먹으면 차돌초박~! 살짝 밥 떙기시는분들에게 좋더라구요.
불판에 차돌박이랑 차돌삼겹 올려봤습니다~
요게 순수 차돌박이 2인! (많아보이지만 얇은거라 순삭 ㅋ)
얇아서 올리자마자 금방 익음!! 시간 순삭 ㅋ
돌초밥!!에 살짝 와사비 올려주고~
차돌박이 올려주면 완성~!
이제 치즈에 올려먹어볼 차례 ㅎㅎ
뒤늦게 정신차리고 생맥주 한잔 시켰습니다. ㅋ
어라?? 구워먹는치즈중에 요런 하트 모양이? ㄷㄷ
차돌먹다 지쳐서 다른거 시켜봤는데, 요건 부채살 입니다. (7,900원)
갈비살이나 그냥 차돌박이가 나은듯 ㅎㅎ 그래도 치즈는 노릇하게 잘 익고 있습니다~!
그리고 뭔가 좀 아쉬워서 와사비 크림관자도 주문!
진짜 마지막으로 차돌박이 하나 추가용~!
마지막인데, 불판 갈기는 애매하고 굽다보니 요래 ㅋㅋ. 파인애플 구운건 언제나 맛있죠. 관자는 그저 그렇습니다.
그래도 주문한거니 최대한 맛나게 관자 위에 차돌 위에 파인애플!!
아, 배불러.... 종류별로 맛나게 먹고, 좀 느끼해서 옆에 있는 커피집(서동진의 커피랩?)에서 1인빙수 하나씩 했습니다. 좀 느끼한 차돌을 먹어서 그런지 마무리 팥빙수로 하니 갸꿀~!!

 

이차돌 첫 방문인데, 꽤나 만족스러웠습니다. 후후.

가격대도 그렇고, 짧고 굵게 마시기에 딱 좋네요~!

 

혹시나 좀 저렴하게 먹고 싶다면,

머지포인트 충전해서 사먹으면 15%정도 할인 받을 수 있긴해요.

(하지만 상품권 충전하고 머지포인트 깔아서 결제 활성화 시키는거 자체가 귀찮긴 합니다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