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한이음IT 인턴쉽 소양교육 WorkShop

2009. 5. 5. 01:05잡다한 이야기들/각종 세미나와 전시회


2009. 4.29(수) ~ 4.30(목) 사이에 부산에서 있는 한이음 인턴쉽 소양교육에 다녀왔다.
예전 방학때 다니던 [핸드폰 개발자 과정]의 엄선생님께서 추천해주셔서 일단 등록해봤는데, 뽑혀서 수행하게 되었다.
필자는 임베디드 분야쪽만 지원을 했었는데, 포스트테크(Post Tech)라는 중소기업에서 7, 8월동안 인턴생활을 하게 되었다.

사실 솔직히 필자의 목적이라면, 임베디드 관련 교육 중소기업이기 때문에 공짜로 보드를 대여하여 사용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욕심에 지원을 했었다.
5월 부터 사전교육을 실시한다고 하는데, 일단 모임을 가보고 나서 계속 할지 판단이 설 것 같다.
다행히 대표이신 박철님이 비트학원에서 좋은 강사분으로 활동하셨다고 하니 어느정도 믿음은 간다. 실력만은 확실하실 것 같다.
(그러나 중소기업에다가 여러일을 하셔서 많이 바쁘실듯 하다.
그럼 결국 연수생끼리라도 어떤 프로젝트를 결정해서 진행해야 겠다.)

일단 인턴중 프로젝트 내용은 회사의 보드에 안드로이드를 포팅하는 작업이다. 개인적으로 포팅이라는 것이 어떤식이지 접해보지 않았다. 여기와서 같은 인턴들에게 조금씩 들었지만 아직 감은 잘 않온다. ㅋ

뭐 결론적으로 말하면 7월이 기대된다고나 할까.... ㅋ

 

장소는 부산의 시립미술관역 3번출구에 있는 아르피나 유스호스텔이었다.
시설은 꽤나 깔끔하고 주변에 잔디구장 및 체육시설되 구비되어 있다.
숙식이 모두 무료로 제공되어서, 부산까지 내려간 것이 아깝지는 않았다.
(원래는 교통비해서 학과에서 돈도 꽤나 지원받는다고 하는데, 우리 학교의 과는 지원하지 않는다 -.,-; 썅)


은근 호텔분위기도 난다~ㅋ
교육은 첫째날은 14시부터 21시까지 있었고,
둘째날은 9시부터 12시까지 있었다.

 

간단하게 프로그램소개와 한이음 IT 인턴쉽 제도에 대한 설명을 듣고,
특허관련하여 강의를 들었다.


그후 프레젠테이션 강의를 들었는데, 꽤나 배울만한 것들이 많았다.
뭐 손동작이라던지, 목소리, 시선, 몸의 방향들에 관한 내용이었다.


그 외에도 문서작성 교육 및 직장 예절에 대해 배울 수 있었는데,
솔직히 조금 생소하고 몰랐던 내용이 많아서 조금 챙피했다고나 할까.
4학년이라 학교에서는 대우받지만, 직장에서는 막내로 다시 시작하게 된다는 사실을 다시 떠올리게 되었다. ㅋ


나눠준 책자로 알찬내용들이 들어있다.

 

마지막으로 둘째날 수료식을 끝으로 WorkShop이 끝났다.

 

뭐, 대단한건 아니지만 후일을 위해서 책장에 쏘옥.


그래도 인턴쉽때 좋았던것은 교육도 교육이지만,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보고
새롭게 관계를 맺은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 할 수 있겠다. ^_^

특히 앞으로 2달간 같이 일할 사람들과 미리 대화를 나누고 서로에 대해 알 수 있어서 좋았다.

  • 프로필사진
    이윤주2009.05.09 22:29

    혀...형님!!!!ㅋㅋ

  • 프로필사진
    정재훈2009.05.13 09:23

    이런거도 쓰는구나 부지런하네..ㅋㅋ

  • 프로필사진
    박관웅2009.05.19 22:14

    저는 포팅해봤는데 안시켜주네요.ㅠㅠ

  • 프로필사진
    남뉴2020.08.11 19:44

    지금은 물어보니 IT 고용형 연계 인턴쉽을 햇는데 분명 한적이 없다네요. 자신들은 ICT만 하다고 교수 학생 연계 프로젝트 - 기업만 해왔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