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태열 이야기

2022. 1. 22. 09:30잡다한 이야기들/끝이없는 육아이야기

728x90
반응형

신생아가 출산후 조리원에서 퇴소하고 집에 올때 쯔음,

또는 2주정도 뒤에 겪에 되는 것이 바로 태열이라는 증상입니다.

 

저희 아기도 집에 처음 올때 쯤, 태열 때문에 엄청 걱정했던 기억이 나네요.

첫 아이이기도 하고, 신생아 피부에 울긋불긋 물집같은게 좁쌀같이 나는데 어찌나 걱정이 되던지 ㅠ.ㅜ

 

이미 아이들 많이 봐오신 어르신들은 아이들마다 다 있는 증상이라고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켜주시만,

첫아이일 수록 더 걱정되더라구요.

 

저희도 뭐 이미 지난 입장에서 보면, 정말 금방 지나갔네요 ㅎㅎ.

어르신들은 아이 태어나고 나서 열이 있어서 그런거라고,

선선하게 해주고 보습 제대로 해주면 금방 낫는다고 하시더라구요.

 

물론 실제로 그랬음!

보습제 잘 발라주고, 습도 50% 이상으로 유지시켜주고, 땀 안나게 서늘하게 온도 유지시켜주고, 잘 씻겨주니까 몇 주 뒤에 다 사라졌습니다~.

겨울인 경우, 가습기도 필수 구매해 놓으시길 추천드립니다!!

 

요것도 초반에 잘 안잡아주면,

건조해주고 긁고 악순환되서 아토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하니 신경써주긴 해야합니다.

아래 정보를 보면 태열은 영아기 습진으로 아토피 피부염으로 볼 수 있다고 하네요 ㄷㄷ.

 

저희 아기는 이때쯤 몸에 열이 많아서 최대한 서늘한 온도를 유지시켜줬습니다!!

 

 

※ 태열관련 자세한 병명 및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 가능!

 

서울아산병원

앞선 의술 더 큰 사랑을 실천하는 서울아산병원 입니다

www.amc.seoul.kr

 

아래는 태열 증상들 사진으로 남겨봤어요!

참고하시고, 육아의 시작!! 신생아를 데려오고 나서부터니, 이런 시국에 모두 힘내시길 바랍니다.!!

 

얼굴에 좁쌀이 가득... ㅠ.ㅜ
얼굴에서 시작해서 몸까지 쫙 번지게 됩니다. 이때쯤 어찌나 불안하던지 ㅠ.ㅜ; 다행히 지금은 싹 사라졌네요. 그래도 방심 안하고 항상 온도,습도 유지시켜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