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제품. 브로콜리 치즈스프

2010. 3. 3. 01:49사다 먹는 이야기/편의점, 마트 신메뉴


가끔 수중에 돈이 조금 있거나, 날이 쌀쌀할 때.
따뜻한 국물이 마시고 싶을때, 전 편의점에서 요녀석을 이용합니다.

비록 1,800원의 비싼 가격이지만,
개인적으로는 그만한 가치가 있는 듯합니다.
보통 1,000원짜리 스프도 팔기는 하지만 그런 것들은 대부분이 가루라서 물을 타먹는 식이지만,
이건 그렇지 않습니다. 전자렌지에 돌리기만 하면 따끈따끈한 스프가 완성되어 나오고 건더기도 많습니다. ^_^


한가지 단점이라고 한다면, 양은 커보이는데 막상 뚜껑을 따고나면 반밖에 안된다고나 할까요 ㅠ.ㅜ;
하지만 역시 1,800의 가치는 할꺼라는 개인적인 생각!

먹고나면 급 행복해지는 느낌이랄까요? ㅎ
(매우 개인적으로 스프를 좋아합니다. ^_^~, 가끔 식빵 사다가 스프랑 같이 먹곤해요.)


대강 요런 모습, 건더기는 안에 많은편~!
가장 큰 단점이라 함은.
배고파서 먹었는데, 먹고나면 더 먹고 싶어진다는 거 정도?
정도가 되겠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