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을 이기자, 여의도 맛집 파낙스의 찰흑미삼계탕!! 눈으로 몸보신합시다.

2011. 7. 22. 02:27나가 먹는 이야기/서울에서 먹었당

728x90
반응형

여러분 초복 잘 보내셨나요?
초복은 깜빡하고, 그냥 지나갔지만 중복을 그냥 보낼 수야 없죠~!
이번에는 특별히 준비해서 복날 기념 "눈으로 몸보신 하자" 소소한 포스팅을 해보려고 합니다.
이번 다가오는 중복을 기념해서 한번 포스팅을 하고, 앞으로 말복에도 몸보신 관련 포스팅을 해야겠어요 ;)

혹시나 몸보신 못하시는 분들~
사진으로 눈으로 먹고 더운 중복을 버텨보아요~!
(뭐, 근데 생각보다는 밤에는 시원합니다. ㅋ)



이번에 소개 시켜드릴 곳은 여의도 맛집, 삼계탕 전문점 입니다.
요즘 기사를 보면 삼계탕 값이 너무 비싸서 반계탕이 유행이라고도 하는군요.

저도 싸게 먹는데를 찾아볼까하다가 걍 괜찮은 삼계탕집을 찾아봤습니다. ;)
메뉴들도 여러가지가 있었지만, 포스팅겸 가장 비쥬얼(?)이 괜찮은 요녀석 찰흑미 삼계탕을 골라봤지요.

사실 가볼려고 하는곳이 총 3군대가 있었는데요,
먼저 신풍쪽의 수삼계탕과 대방역 쪽의 초마을, 그리고 이곳인데 결국 이곳 파낙로 오게되었습니다.
자, 그럼 저 시꺼먼 녀석을 한번 만나보도록 하죠~


메뉴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녹각삼계탕 / 들깨삼계탕도 있지만, 가장 크게 붙여진 찰흑미삼계탕을 시켜보았네요.
들깨나 일반 삼계탕 드시는분도 많았습니다.

가격대는 역시나 비싸군요 ㅠ.ㅜ;
보통 만오천원 정도입니다. 요즘 물가가 그러려니 합니다. 뭐 이런 삼계탕집은 원래 만이천원정도 해왔으니 말이죠.

그럼, 본격적으로 눈으로 몸보신좀 해볼까요~


"눈"으로 드셔보시기 전에 간단한 클릭한번(↑↑↑↑)으로 힘을 주세요. 더 맛있게 찾아오겠습니다.

   "여의도 파낙스"의 위치를 알려드릴께요~!


위치는 샛강역과 여의도역 사이 음식점들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요~
1층에 있고 하얗고 빨간 간판이 눈에 잘 띄는군요.
일요일이었는데, 사람들이 꽤나 많아서 기다리면서 먹었습니다.


이 부근으로 오시면 요런 간판이 보이실꺼에요!
건물 안으로 들어가시면 별관이 따로 존재합니다.~


요렇게 안쪽에 별관이 있어서 단체로 오는 것도 괜찮을 듯 하네요.


요렇게 안쪽에 간판이 보이네요.
건물안에서 지나가면 주방이 보이는데 꽤나 분주해보입니다.~

멀리서보면 그냥 치킨집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ㅎㅎ.
 
 


    자 그럼, 본격적으로 찰흑미삼계탕을 눈으로 먹어볼까요?


먼저 기본으로 나오는 찬들~!
역시나 맛집답게 김치와 깍두기가 맛있네요


요건 취향에 따라서 찍어먹는 양념과 소금~!
전 주로 소금에 찍어먹었습니다.


그리고 감질맛 나는 인삼주를 빼먹을 수 없겠죠 ㅎㅎ.
다 먹을때까지 깨작깨작 마셨습니다.
역시나 인삼맛이 주욱 느껴지는게 몸이 좋아지는 느낌이랄까요~


자, 드디어 나온 찰흑미 삼계탕!!
검은 이유는 역시나 찰흑미 때문입니다. ;)
얼핏 보면 팥죽이 생각나기도 하군요 ㅋ


국물맛이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ㅋ
음, 처음에 국물을 먹으면 조금 맹맹하긴 한데, 요녀석 배를 가르고 안에 찰흑미가 보이면서 서서히 국물맛이 들어납니다.~!
나이가 먹어서 그런지 전 꽤나 마음에 들었답니다.


요리가 나오고 나서도 계속 끓는군요~
요 따뜻함이 느껴지시나요? ㅋ
자, 그럼 안에 뭐가 들었는지 배를 갈라봅시다 ;)


슉~, 잔인하지만 배를 가르니 요렇게 찰흑미가 보입니다. ㅋ
이제 고기를 뜯어먹어볼까요~


소금에 살짝살짝 찍어먹어야 맛있네요 ㅋ


국물에 찰흑미와 닭의 기운이 스며들수록 그 맛은 더 베어나는군요~!


찰흑미로 쫀득하니 씹는 맛도 있습니다.
검은색이라 그런지 더 몸에 좋을 것 같은 기분...
기분탓이겠죠? ㅋ


안에 보면 인삼이랑 대추도 들어 있습니다.
최근 나이를 먹었다는게 실감가는게.... 대추랑 인삼 먹으니 맛있더군요 ㅎㅎ
예전에는 인삼/대추 요런거 완전 안좋아했는데, 이제는 아주 즐깁니다. ㅋ


다리한번 뜯어봤습니다.~!
살이 너무 물렁하지도 않고, 너무 질기지도 않고 딱 좋은 느낌입니다.
설명하기 참 애매하지만 먹어보면 압니다. ;)


이렇게 보면 오징어 살 같기도 한데 닭입니다. 닭~~!


역시 몸보신 제대하려면 다리하나 뜯어야겠죠? ㅋ


다리하나 드릴께요~! 하나 가져가서 뜯어보셔요 ;)
지금쯤이면 국물맛이 아주 구수하고 담백해집니다.~
걸쭉하지 않으면서 담백한 맛!!


전, 뭐하나 남기지 않고 다 먹어치웠군요 ㅋ.
국물까지 다 마셔버렸습니다.~

으흠, 사진으로 보면 몸보신이 좀 되셨을라나요?
당연히 안되었겠죠. ㅋ

이번 주말, 7월 24일 일요일이 바로 중복입니다.
가족들 또는 주변사람들과 함께 건강해져보아요~

그럼 전 또 말복에 새로운 몸보신거리와 함께 찾아오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