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끼카레라고 부르고, 치즈카레라고 쓴다.

2019. 11. 7. 09:10만들어 먹는 이야기

난이도 ★★☆

 

집에 예전에 쓰고 남은 카레가 있는데,

마침 감자도 사놓은지 오래되서리 둘이 한꺼번에 처분하기 위해 카레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냥 카레는 식상하고 뭘 해볼까 찾아보다가 야끼카레라고 있더라구요.

야끼는 대략 구운 이란 의미인데,

야끼카레를 보면 대략 카레를 따로 끓인 후에, 치즈를 훅훅 뿌린후 오븐에 올려서 녹이면 완성!!

마치 피자처럼 카레 위에 치즈 층을 올리면 완성입니다!

 

하지만.... 저야 오븐은 없고, 그냥 카레 위에 치즈를 올리고 전자렌지로 돌리기로 결정!!! ㅋ

근데 하고나서 느낀 것지만, 전자렌지에서 오븐 흉내를 내는건 완전 무리더라구요 (당연하게도...)

 

그래서 야끼카레를 하려다가 그냥 치즈카레가 되버렸습니다. ㅋㅋ

 

난이도야... 그냥 카레에 치즈 올리는거라 단 두개 ㅋ

 

자, 그럼 재료부터 보시죠~!

 

남은 카레랑 고기, 양파, 감자, 냉동실 구석에 있던 칵테일 새우  쪼가리. 그라고 창량고추 반조각! 매운 청량고추는 꼭 반조각만 사용하시길 (2인기준)
재로 손질 쓱쓱 해주구요~!
기름 두르고 양파를 쉭쉭~
다음 고기랑 새우를 넣고 쏴아~
노릇해질때까지 좀 구워주시다가!
감자를 넣어줍니다. 어차피 물 넣고 끓여주니 기름에 살짝 볶아준다고 생각하시믄 될듯~
뭔가 색깔을 보니.... 오징어를 넣어보고 싶은 느낌 ㅋㅋ
자 ,정신차리고 물을 넣어줍시다.
그리고 카레 듬뿍. 몇인분일지 양 조절해서 넣어 봅시다. 카레가 3~4인이니 2명이면 반조금 더 넣으면 될 듯!! 그정도 넣다가 상황봐서 물이랑 카레가루를 더 넣어주면 됩니다!
요건 나중에 떡볶이 해먹을때 쓰려고 좀 빼놓았습니다. ㅋ
왼쪽은 좀 묽은데 계속 약불에 끓여주다보면 껄쭉해지죠~!. 맛보고 심심하거나 찐한게 땡기면 카레가루 더 넣어보세요!
제 기준으로 이정도면 완성!. 당근이나 녹색 피망을 넣고 싶었지만.... 냉장고 털어서 만든거라;;
밥은 따로 해주구요~
갑자기 계란 올리면 괜찮을 것 같아서 반숙으로 구워봤습니다. ㅎㅎ
아... 이건 실패
밥에다가 후라이 올려주시구요!
카레를 똬앜. 아 근데 매번 플레이팅 실패. 저기 또 흘렸네;;;
사실 치즈도 피자 치즈가 없어서;;; 그나마 색 다른 체다치즈 2장~!
잘라서 올려봅니다!
그리고 전자렌지에 3분정도 올리면 짠~ 근데 뭔가 비쥬얼이 내가 생각한 그게 전혀 아님 ㅠ.ㅜ
원래 카레는 안비벼먹고 밥에 올려서 먹는데... (그래야 카레를 많이 먹을 수 있어서 ㅋㅋㅋ) 카레가 딱 2인이라 안남아서 걍 밥이랑 비벼봤습니다. 근데 왠걸!! 치즈랑 카레같이 비비니 존맛탱.... 뭐 사실 짜파게티에도 치즈넣고 비벼먹는 저인데 ㅋㅋㅋ

 

밥위에 계란 위에 카레 위에 치즈!!

다 섞으니 생각보다 훨씬 맛나더라구요.

 

따로 먹는것보다는 확실히 다 비벼먹는게 제일 괜찮은듯 싶네요 ㅋ~

오븐 있는 분들은 오븐에 피자치즈로..... 피자 느낌나게 먹으면 그럴싸 하실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