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길산 산자락에서 먹는 특장어구이! 자연에서 먹는 맛, "산들에농원"

2012.06.25 12:31나가 먹는 이야기/아무데서 먹었당


정말정말 간만이지, 서울이 아닌 다른 곳에서의 먹거리 포스팅이로군요. ㅎㅎ

이번에는 교외로 좀 멀리 나가보았답니다.~


목적지는 팔당을 지나 운길산을 지나 양수리까지 가서 물머리를 보고 오는 것이었어요 :)

자차를 타고 3명이서 갔는데,

시간좀 떼우려고 운길산쪽의 거미박물관! 에 들렸습니다.

그리고 나오는 길에 들에농원이란 장어집에 들어가서 점심을 해결!


요 포스팅은 바로 그 내용입니다. ㅎㅎ

한번 대자연에서 먹은 장어를 눈으러 먹어봅시다.~



본디 장어란 음식은 고가의 음식이기에 ㅠ.ㅜ; 

그다지 즐겨먹는 장르는 아니지만, 이날은 특별한 손님과 함께하느라 무리를 좀 했습니다. ㅎㅎ


이곳은 완전 시골길(?) 산자락 좁은 길(?) 에 있는 곳이라서 가기에는 불편하겠지만, 자차로 찾아오시는 분들도 꽤나되는 듯 합니다.



대충~ 건물안은 이렇군요.

안에서 먹는 것보다 밖에서 먹는게 더 좋죠 ㅎ.

이날은 날이 좀찌던 날이라서 저희도 밖에서 먹기로 결정



요런 물레방아가 바로 옆에 있는 테이블에서 먹었습니다. ㅎㅎ

시원하기도 하고, 정말 간만에 도시를 벗어나 자연으로 간것같아서 기분도 가벼워졌습니다. ㅋ


진짜 나중에는 서울이 아니라 교외쪽으로 블로그 포스팅 방향을 바꿀까 심히 고민중이네요.

근데 뭐.. 그건 2~3년뒤 자차를 마련하고난뒤겠죠 :)



대략 메뉴들은 요렇습니다.!

싼거 먹을까하다가, 큰맘먹고 왕특3마리로 주문! 과연 왕특은 얼마나 클까요. 두근두근 ㅎㅎ


앗, 그리고 생 막걸리도 빼놓을 수 없죠!

멀리와서 소주/맥주로 얼큰하게 취하기는 그렇고 해서

간단하게 막걸리를 먹기로 했습니다.


물론 다먹고 술좀 가시라고 차에서 한숨 자고 출발했습니다.~



"눈"으로 드셔보시기 전에 간단한 클릭한번(↑↑↑↑)으로 힘을 주세요. 더 맛있게 찾아오겠습니다.

   "산들에농원"의 위치를 알려드릴께요~!



위치는 운길산역에서 들어갈 수 있는 골목을 따라 쭈욱 들어오면 됩니다.

이 골목에 여기말고도 여러 장어집들이 보이더군요 ㅎㅎ



뭐, TV에도 여러번 나왔던 곳이로군요 허허


계속의 쉼터에서 쉬어가는곳! ㅋ, 저기서 열무국수를 먹었어야 하는데 ㅎㅎ


자자, 그럼 모두 장어를 만나러 ㄲㄲ
 ::::::::



    자 그럼, 본격적으로 왕특 장어구이를 눈으로 먹어볼까요?


짜장, 드디어 왕특 3마리가 나왔습니다.!!
서울에 있는 일반 장어집가면 미리 익혀 나와서 실제 어떻게 생겼고, 크기가 어떤지 알수 없었는데~
여기서는 요렇게 다 볼 수 있군요~

기본인 소금구이와 양념이 같이 나와서 취향대로 먹을 수 있군요.

저희는 소금 2마리와 양념 1마리를 먹을 예정!



뼈도 요렇게 줍니다. 

다른데서는 튀겨서 나오는데, 이곳은 불판에 바로 구워먹을 수 있게 주는군요.

뭔가 좀 싱싱한 느낌 ㅎㅎ

그나저나 진짜 크긴크군요~!

(뭐, 굽기전이라 그럴수도 있지만)



이것저것 찬들도 푸짐하게 한상 나옵니다~



양념은 모두 다익고서 마지막에 발라줍니다.

일단 3마리를 모두 올려놓고 구워봅니다. :)

살짝 핏기가 가시지 않은게 바른지 얼마 안되는 느낌~



기본적인 찬들도 많스습니다. ㅎㅎ

깜빡하고 막걸리 사진을 못찍었는데, 요기 구석에 살짝 나왓네요. ㅋ



다들 허기져서 밥에 된장찌게도 추가!



이건 완전 신선한 상추와 미나리!

생강이랑 미나리를 장어에 싸서먹으면 완전 최고입니다. 살짝 비린 맛도 싹 없애주고 씹는 맛도 일품!!



오옷, 슬슬 익어가고 있습니다.

이제야 모양새가 좀 나오고 있네요. 그래도 꼭꼭 익혀먹어야지요~!



우어어, 좀 잘라봤습니다.~

그리고 양념칠 준비를 합니다. ㅎㅎ



요렇게 이곳특유의 양념소스!

직접 발라먹는 재미가 ㅎㅎ



한명은 바르고, 한명은 자르고 ㅎㅎ.

양념은 너무 미리 바르면 타버려서 나중에 익고 바르는게 팁이라면 팁이랄까요? ㅋ

(해본사람은 다아는;;;)



우오오, 너무 자르기만 했나 ㅠ.ㅜ

언넝 먹어봅시다아~



으흥, 양념을 좋아하는 사람은 양념을~

소금찍어먹는게 좋은 사람은 소금에~


전 소금에 찍어먹는게 더 좋더라구요. 적당히 생강도 같이 넣어서 먹는 맛이 일품이거든요 ㅎㅎ



한참있다보니 뼈도 바삭하게 익었군요 ㅋ.

요 장어뼈가 소주안주에도 정말 좋은데 말입니다. ㅎㅎ



자자, 제가 한쌈 드릴테니까 드셔보세요~!

적당한 마늘과 생강 그리고 장어를 두마리나 올려놯습니다. ㅋ



아차차, 된장과 같이 먹는 밥도 일품!

산속에서 먹는 느낌은 확실히 도시와는 다릅니다. 달라 ㅋ



기분탓인지, 된장찌게도 이리 맛있을수가!!

산아래에서 먹는건 뭘먹어도 맛있어요 ㅎㅎ



먹다보니 아쉬운 마지막 남은 장어 반토막 ㅠ.ㅜ;

요걸 각자 남은 막걸리와 함께 적당히 나눠서 한입씩~


지금 한밤중.. 아니 새벽인데 뱃속에서 크르륵 소리가 흙.


자자 장어여행 잘 보셨나요?

날씨 더워죽겠는데, 여러분들도 몸보신좀 하셔야죠 ㅎㅎ 


고럼 건강한 한주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