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포갈릭 토마토홍합찜 따라해보다 망한 요리초보의 실수

2019. 12. 10. 08:00만들어 먹는 이야기

난이도 ★★

 

이번 후기는 토마토홍합찜 입니다~!

나름 매드포갈릭을 따라하긴했는데, 결론적으로 초보라 완전 망했습니다. ㅋㅋ

양념은 엄청 잘되고 마음에 들었는데 홍합관리 대실패!!

 

해물 손질이 처음이라 잘 몰랐는데,

홍합은 통째로 냉동시키면 안되더라구요 ㅋㅋ.

요게 가지고 있는 수분도 같이 얼고 녹아서 상태도 안좋아지고,

다시 익힐때 한쪽으로 살들이 퍼지고 쏠려서 먹기에 엄청 힘들어집니다.

얼린걸 익히면 홍합 껍질도 잘 안벌어지고 말이죠.

 

그래서 찾아보니,

1. 홍합 육수를 만들어서(한번 끓여서) 통째로 얼려서 보관하거나

2. 홍합살만 따로 발라서 얼리기

방법이더라구요.

 

저는 초짜티를 못벗어났는지, 쓰고 남은 홍합을 그대로 봉인해서 얼려버렸거든요 ㅠ.ㅜ

그래도 양념들은 꽤나 괜찮아서리, 나중에 상태좋은 홍합만 그대로 사용하면 대성공일듯 합니다. ㅎㅎ

 

홍합찜만 하려다가....

뭔가 부족한것 같아서 마늘빵을 사오고, 또 뭔가 부족한것 같아서 에그치즈프리타타도 만들었습니다~!

재료관리 문제로 별은 3개!! (난이도)

 

아래 링크는 최근에 다녀온 매드포갈릭의 홍합찜!!

 

매드포갈릭 겨울 신메뉴와 이벤트! 베샤멜 라구 파스타! + 홍합찜 + 스테이크 후기

매드포갈릭은 제가 신메뉴가 나오면 한번씩 방문해보는 레스토랑인데, 이번 겨울 신메뉴 기념하여 후기를 남겨봅니다~ 잡담을 먼저 좀 하자면;; 11월 21일에 앱 내에서 겨울 신메뉴 론칭기념 퀴즈이벤트를 하루동..

shinlucky.tistory.com

 

준비물은 (색깔있는건 필수!)

메인 : 홍합, 토마토 페이스티(스파게티소스), 양파, 파, (토마토 있으면 으깨서)

양념 : 청양고추, 간마늘, 후추, 미향, 발사믹 소스

 

사실 조리법은 매우매우 간단합니다.

양파 많이 볶은 후에 토마토소스 듬뿍 넣고, 홍합 오래 끓이면 끝!!

 

이번에 토마토홍합찜을 도전해본건,

전에 짬뽕해먹고 남은 홍합과, 스파게티에 사용한 토마토 소스를 사용하기 위해서였습니다. ㅋ

자, 한번 보시죠~!

 

가장 중요한 재료들! 멍청하게도 예전에 그대로 냉동시켰던 홍합 ㅠ.ㅜ; 마늘빵은 급하게 차타고 나가서 사옴! 스파게티소스는 반정도 남았는데, 더 많이 넣으면 훨씬 괜찮을 것 같더라구요. 최대한 걸쭉하게 많이넣고 오래 끓여주면 됩니다~! 전 200g정도 넣었네요.
청양고추는 큰 고추 기준 반개정도만. 양파는 한개면 충분!
파를 먼저 기름에 볶아준 후에, 양파를 잔뜩 넣고 볶아줍니다!!! 양파는 많을수록 달달해지고 맛납니다~
후추를 듬뿍! 양파와 후추 잘어울리죵~!
좀 가열했다 싶으면, 토마토 페이스트를 잔뜩 넣어줍니다. 나중에 점도랑 소스 양보면서 더넣어준다면 굿!
물좀 넣어주고 푹푹 끓여줍니다.
사실 정상적인 홍합이라면... (냉동이 아니라) 잘 벌어지고 자체적으로 물도 나와서 물 많이 넣을 필요가 없습니다. 하하. 홍합 투하!
미향 반스푼 넣어주고요~
마늘을 빼놓을 수 없죠!!. 양식에도 들어갑니다. 현지화를 위해 말이죠 캬캬. (훨씬 괜찮음!)
팍팍 가열해주셨다면 마지막에 발사믹 소스도 넣어줍니다. (요건 인터넷 찾아보니 마지막에 넣어주면 괜찮다고 해서.....)
뭔가 조금 아쉬워서... 파슬리를 쪼오금 뿌려줬네요 ㅋ
마지막으로 좀더 팍팍 끓여줍니다~!

 


 

그리고 토마토홍합찜을 만드는 동안, 에그치즈 프리타타를 만들어봅시다.

2명이서 한끼먹는데 왠지 부족할 것 같아 말이죠 ㅎㅎ

 

계란3개와 우유 조금 넣고!
양파와 베이컨을 썰어서 오른쪽 처럼 둥그렇게 모양을 만들어 줍시다!
그리고 아까 만든 계란물을 뿌려줍시다!! 오른쪽 처럼 되면 완성!
홍합찜 끓이는 동안 프리타타도 가열. 둘다 아주 약한 불로 오래 끓여줍시다! (특히 프리타타 - 위도 잘 익어야하니깐!!)
마침 치즈가 2가지 종류 모두 있어서 요렇게 만들어봤네요. 왼쪽은 넣인 직후, 오른쪽은 익힌 후 ㅋㅋ.

 


 

자, 요리 모두 완성! 이제 먹을 시간이네요~!
좀 그럴싸하게 셋팅을 해봤습니다. ㅋ 마늘빵에 찍어먹어도 이외로 괜찮더라구요.
국물이 좀더 걸쭉했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평~. 음 토마토소스가 넉넉했다면 더 넣고 끓였으면 딱인디.... ㅎㅎ 아쉽네요.ㅣ
홍합 살 발라서 요렇게도 먹어보고~!
프리타타 올려서 먹어도 그럴싸 합니다. (사실 바리바게트 마늘빵인데 설탕범벅이었음 ㅋ)
요건... 얼린 홍합들의 공통된 최후 ㅋㅋ. 요렇게 되서 발라먹기도 어렵고, 살들 상태도 정상이 아님!!! ㅠ.ㅜ

 

아, 홍합 상태만 괜찮았다면, 정말 완벽했을텐데... 아쉽더라구요 ㅋ.

나중에 라면에 넣거나 홍합탕 해먹을려고 좀더 남겨놓았는데, 이미 망했네요 ㅎㅎ

 

앞으로는 아예 마트가서 살때 무조건 제일 작은걸로 사야겠어요.

해물은 역시 먹을때 사서 먹는게 최고인듯~!!

 

혹시나 저같은 초보(나름 요리 2년차인데...)들은 같은 실수 반복하시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포스팅을 해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