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훈연멸치 가락국수 도전 성공기

2020. 3. 20. 15:50만들어 먹는 이야기

이번 후기는 백종원의 훈연멸치를 이용한 가락국수 성공기입니다.

이미 2번정도 시도했다가 실패했는데... 드디어 만족스러운 성공을 거두었네요.

 

진짜로 파는 우동(가락국수)맛이 나는게, 제가 만들고도 꽤 맘에 들었네요 ㅎㅎ.

이번에는 특별하게 어묵과 유부도 준비해봤고, 이전과는 다르게 면도 우동면(우동사리)을 따로 구입해준비해두었습니다~!

 

- 요건 나오자 마자 사러갔던 훈연멸치 후기 -

 

맛남의 광장! 백종원의 훈연멸치! 이마트에서 바로 구입해봤습니다!

매주 목요일 만남의 광장을 챙겨보고 있습니다.! 백선생님 팬이라서 말이죠 ㅎㅎ. 지난번부터 언급된 내용인데, 백종원님이 가쓰오부시를 대체할만한 재료를 연구중이라고 했는데, 23일 방송에서 드디어 성공을 선..

shinlucky.tistory.com

- 처음 도전했던 가락국수지만... 현실은 잔치국수 ㅋㅋ - 

 

백종원 훈연멸치로 만들어 본 잔치국수 (가락국수 만들어보다 실패;;)

이번 명절에 백종원의 맛남의 광장을 보고나서... 바로 다음날 이마트에서 사온 훈연한 여수 금빛 국물멸치!! 명절 마지막 날에 바로 육수를 우려서 가락국수에 도전해 봤습니다. 우동면발을 사려다가, 집에 소면..

shinlucky.tistory.com

지난번 잔치국수가 되버린 후기와의 차이점은

좀 공격적으로 간장과 설탕, 미향 비율을 늘렸고, 훈연멸치의 대가리와 몸통내 똥을 꽤 많이 떼어 냈다는 것!

그리고 유부랑 우동을 추가했다는 것 정도가 되겠네요 ㅋ

 

 

무엇보다도 요 영상이 공개된후에 따라한거라, 저도 안심하고 따라해봤습니다. ㅎㅎ

 

혹시나 궁금해보신분들은 한번 사다가 도전해보셔요.

근데.... 몇번이고 하면서 느끼는건,

국물을 따로 내고 우동국물을 만드느니, 나가서 기계우동 사먹거나 5,000원짜리 우동 사다가 해먹는게 짱.

 

직접 해먹으면 집안에 멸치국물 향이 오래 남기도 하고,

(이것때문에 와이프한테 혼남 ㅠ.ㅜ. 몇번 더 해보고 싶었는데 이날 이후 못하게 함 ㅋㅋ)

처리할 음식물찌꺼기도 생기고 

설거지거리도 확확 늘어납니다.;;;;

 

집에서 해보는건 진짜 재미로 해보거나 이벤트 정도가 되겠네요.

(어렸을때 할머님이 국수 자주 해주신던거 생각하면 대단;;;)

 

자, 그럼 바로 시작해보죠~

 


요리재료

필수 : 우동사리, 훈연멸치, 다시마, 무, 진간장, 맛술, 설탕, 소금

선택 : 양파, 대파, 국간장, 유부, 쑥갓, 맛살, 후추, 어묵

 


요리시작

요건 점심으로 먹을꺼라 김밥을 밖에서 사왔습니다. 후후. 하지만 가락국수만드는데 오래걸려서.... 막상 가락국수랑 먹을때는 4조각 남았나;;;
기본적인 국물 재료들입니다. 훈연멸치는 2인분 기준 요정도면 충분한듯. 무도 요정도 얇게 한조각, 양파도 반개, 다시마도 3장정도면 충분. 대파가 있으면 좋은데 없어서 걍 썬파를 사용 ㅠ.ㅜ
이번에는 좀 신경을 써서 훈연멸치 똥을 섬세히 제거해줬습니다. ㅎㅎ 전용 망이 있으면 좋겠지만 없어서 그냥 한꺼번에 파이야~
푹푹 끓여줍시다. 한 40분~1시간정도 끓인듯. 나중에 국물맛보면서 간해야하기 때문에 무조건 국물양은 많이하는걸 추천. 저는 간 맞추다가 홀짝홀짝 1/5정도는 마신듯 ㅋㅋ
푹 익힌건 건지고, 국물만 쫘악! 집에 멸치 국물 향이 쫘악 퍼져서 뻘쭘. 환풍기 이것저것 다 틀었네요 ㅎㅎ
기본 국물이 만들어졌습니다. 하지만 아직 멸치향이 아직 많이 남아 있고, 우동국물은 아닌지라 본격적으로 간을 맞춰줘야 합니다!!
필요한건 진간장 / 국간장 / 미향(맛술) / 설탕 / 소금, 맛보면서 느낀건 미향을 넣으면 넣을수록 멸치 비린향이 점점 없어지는게 확 느껴지더라구요. (신기신기)
계속 마셔보고 더 넣고를 반복!! ㅋ 색깔이 이정도 나올정도로 간장을 넣어줘야 합니다. 대략 백종원 쿠킹로그보면, 간장 8큰술, 국간장 4큰술, 미향 4큰술, 설탕 1큰술, 소금 조금씩 (1250ml 기준 - 7컵 반) 처음이라면 무조건 간장 다 넣기보다는 비율을 맞춰서 더 넣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저의 경우 진간장 4큰술, 국간장 2큰술, 미향 2큰술, 설탕 1큰술로 시작해서 같은 비율로 조금씩 더 넣었습니다. 뭐 근데 하다보니 진간장 기준 7큰술까지 거의 비슷하게 간듯 싶네요 ㅎㅎ. 본인 먹는 양을 기준으로 연습해보면 딱 적당량이 나오긴 합니다~!
국물이 다되어가면 이제 본격적인 면삶기와 우동 꾸미기!
요건 유부초밥용 유부인데, 꽤 짭짤합니다. 근데 이게 또 우동에 스며들면서 괜찮은 조합이 되더라구요. 걍 그댈 썰어서 넣을꺼에요.
이거 그냥 먹어도 맛있더라 ㅎㅎ
우동사리를 끓여주시고요~
마지막에 어묵을 살짝 데쳐주는 정도로 마무리 해줍시다
다 익은 면은 건져주고~
육수를 부어주니 오!! 그럴싸~! 깜놀!
거기다가 유부랑 어묵을 추가하면? 오!! 대박~!
쑥갓만 있으면 완벽한데, 깜빡하고 못사옴 ㅠ.ㅜ
그래도 완성입니다! 이왕 만드실라면 유부랑 어묵은 꼭 사두시기를 추천! 이게 국물이랑 진짜 잘어울림!
아... 아까 2줄짜리 김밥이 가락국수(우동) 완성하고 나니 4개 남았네요 ㅠ.ㅜ (제가 다 먹은거 아님;;; 전 최대한 우동이랑 먹을려고 남겨둠 ㅠ.ㅜ)

 

 

개인적으로 성공해서 꽤나 맘에 들었습니다~

 

요거 간맞춰가면서 재료들 비율 조절하는것도 재미있고, 잘 안쓰던 재료들 활용하는 것도 흥미롭네요 ㅎㅎ.

아무튼 이번에도 백종원 형님께 두수!열수 잘 배우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