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쉽게 뚝딱 만드는 부추 오삼불고기!

2020. 7. 30. 16:10만들어 먹는 이야기

728x90
반응형

이번에 만들어본 요리는 오삼불고기입니다!

부추는... 냉장고 재료 처리하느라 제가 억지로 붙여봤네요 ㅋ

 

집에 냉장고를 뒤적거리다보니,

부추가 좀 많이 남았고, 아주 예전에 사다놓은 냉동 손질갑오징어가 있더라구요.

원래 오징어볶음하려고 사다놓은건데, 생물오징어 손질해보고 먹어본 후부터는.... 냉동 오징어는 사용안하게되었습니다. ㅎ

 

좀 더 찾아보니 삼겹살도 좀 있어서!!

재로 소비겸 오삼불고기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첫도전!)

 

뭐, 결국 오징어랑 삼겹살 넣고 양념장 만들어 볶는게 다이긴 한데,

적어도 익히는 순서만 제대로 지키면 망할 일은 없겠죠 ㅎㅎ.

 

양념장도 뭐.... 요리하다보니 꽤나 익숙해지고 비슷해져서리... 처음 도전하는 오삼불고기지만 큰 걱정은 없었네요 ㅎ.

 

가게에서 파는 오삼불고기등은 좀 걸쭉한데, 감자 전분이나 좀 넣어볼껄 그랬습니다.

냉장고에 남은 부추를 넣다보니, 물기가 좀 풍성해졌는데, 적당히 더 익혀서 쫄여줬네요~

 

자, 그럼 한번 사진으로 보시죠~!

 


요리재료

삼겹살, 오징어 (먹고 싶은 만큼...사실 2인이면 150g씩이면 충분, 삼겹살 기준 한줄??!)

간장 3큰술, 고은고춧가루 1.5큰술, 굵은고춧가루 1.5큰술, 마늘 1큰술

미향 3큰술, 설탕 1큰술, 멸치액젓 1큰술

청양고추, 양배추, 부추, 대파, 양파 (냉장고 잔고처리!!)

참기름 1큰술, 깨 0.5큰술


두가지 재료는 필수! 꽤 오래 냉동해두었던 손질 갑오징어 다리 ㄷㄷ. 당연하게도 오징어는 금방익으니 나중에 올리고 삼겹살 먼저 바싹 익혀줍시다!
어느정도냐면... 그냥 먹어도 될만큼 ㅎㅎ 삼겹살은 기름 안둘러도 충분합니다~
오징어는 손질된거라 적당히 씻어서 모셔두시구요~
냉장고 남은 재료 털이! 최근 좀 남았던 양배추 처리!
전 한번 부쳐먹을려고 샀던 부추... 처치 곤란 ㅋㅋ (요즘 이것저것 부추요리 찾아 해먹고 있네요~심지어 부추계란국까지.. 굳이)
야채소류들도 손질해서 준비! 예전 사다놓은 대파도 얼려서 잘 쓰고 있네요. 부추도 얼려버릴까....
지금은 삼겹살이 맛나게 구워지고 있고, 한편에는 양념장을 만들어 줍시다. 오징어 위에 바로!!
간장 3큰술 / 고춧가루 3큰술(적당히 고은 굵은 섞어서) / 미향 3큰술 / 마늘 1큰술 / 멸치액젓 1큰술 섞어줍시다~!
한쪽에서는 삼겹살을 구워줍니다! 기름좀 퍼지면 설탕 1큰술 투하~! 이후 더 볶다가 기름은 제거해줍시다~!
삼겹살이 다 익었다 싶으면 야채소들과 양념해둔 오징어르르 투하!!
부추 소비를 위해 더 넣어봤네요 ㅋㅋ
그리고 잘 저어 줍시다. 지금은 많아보이지만, 나중에 숨 죽으면 양이 팍 줄어드니 참고!!
제 말이 맞쥬? ㅋㅋ
숨이 죽으면서 물이 자작해지네요. 이제부터는 국물맛 보면서 불세기를 조절! (어차피 요정도면 오징어등은 다 익었으니!!) 걸쭉하게 할지 맑게할지, 국물을 남기지 않을지 선택하면 됩니다. 전 적당히 숟가락으로 떠먹을 정도로!
다 됬다싶으면 참기름 0.5큰술 쫘악~!
요렇게 그럴싸한 오삼불고기 완성이요~!
아 맞다.... 깨 뿌리는거 깜빡했네요. 짜잔 ~ 진짜 완성

요렇게 한끼 와이프와 맛나게 먹었습니다. ㅎㅎ

 

예전이나 지금이나 드는 생각이지만....

부추 2,000원어치사면 한달은 기본으로 가는 듯;;; (소비하려고 노력해도 ㅋ)

 

그럼 모두들 건강한 하루되셔요~!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