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새우, 오징어로 집에서 해먹는 '오뚜기 삼선 간짜장'!

2021. 6. 7. 09:20만들어 먹는 이야기

728x90
반응형

이번후기는 집에서 해먹은 오뚜기 삼선 간짜장 후기입니다.

오뚜기 삼선간짜장 제품을 구입해서 집에서 끓여먹었네요 ㅎㅎ.

 

지난번에 집에서 남은 감자를 좀 소비하려고 카레를 했습니다.

근데... 카레를 하려고 돼지고기 카레용을 구입했다가 또 애매하게 고기가 남았더라구요 ㅋㅋ.

그래서 다시 감자를 사서..... 짜장을 만들어 봤습니다~

어차피 이유식하고 남은 호박, 당근, 양파를 소비하긴해야해서 말이죠~

 

이번에 레시피를 아무 생각 없이 카레처럼,

해물이랑 돼지고기좀 볶다가 카레가루랑 물 넣고 푹 끓이는 방식으로 했습니다.

(구입한 오뚜기 삼선 간짜장 레시피 처럼 말이죠 후후)

 

근데 생각해보니 카레처럼 짜장도 해먹으면 뭔가 아쉽더라구요;;

진짜 간짜장처럼 재료를 기름에 팍팍 볶은 후에,

양배추나 양파 듬뿍 넣고 짜장가루넣어서 만들었어야되는데................

이건 진짜 간짜장이 아닌데;; 하는 아쉬움이 남더라구요 ㅋㅋ.

 

다음에는 진짜 제대로 해봐야겠습니다 ㅎㅎ.

 

아무튼 요건 제품명이 오뚜기 삼선 간짜장인지라 ㅋ

 

저, 어렸을때는 할머님이 요렇게 카레처럼 짜장도 가끔 해주셨거든요.

그때는 진짜 춘장 사다가 해주셨는데 어렸을때 기억이 나더라구요~

 

맛이야 뭐 카레처럼 예상되는 고정적인 맛~

그래도 새우랑 오징어 넣으니까 씹히는게 많아서 좋더라구요!

 

먹고 남은 것은 냉장고에 넣어서 나중에 혼자 있을때 끼니로 먹었습니다.

※ 사실 그래도 짜장보다는 카레가 낫더라 ㅋ.

 

레시피는 뭐 별거 없습니다.

걍 재료 손질하고 볶아서, 물에 푹 끓이면 끝~

 

자, 그럼 사진으로 맛나봅시다~!

 

요렇게 재료들을 준비!!
요건 따로 구입한 오뚜기 삼선 간짜장 ㅎㅎ
오뚜기 삼선 간짜장 뒷면! 원재료명등 기록용. 이거 보니 해물삼선볶음밥이 해보고 싶네요 ㅋ
기름 살짝 두르고~
해물들을 볶아줍시다~. 미향 조금 넣었어요~
와~! 오랜만에 해물냄새 맡으니까 넘 좋더라구요 ㅋ
그리고 돼지고기도 같이 볶아줍시다~
이거 그냥 굴소스 넣고 비벼서 밥이랑 먹고 싶은 욕망이 ㄷㄷ. 여기다가 양배추만 넣고 볶아도 맛있을 것 같네요 ㅋ
마늘도 넣어주고 같이 볶아줍시다~! 마늘은 좀 이외였는데, 오뚜기 삼선 간짜장 레시피에도 언급되어 있더라구요.
양파는 많을 수록 맛있음~! ㅋ.
감자 때문에 푹 익혀야 하는 현실 ㅠ.ㅜ 다음에는 감자 않넣고 쫄이면서 볶아볼라구요 ㅎㅎ
골고루 섞으면서 익혀줍시다!!
물을 넣어주고~!
짜장 가루를 투하~!
이제 푹푹 걸쭉해질때까지 끓여줍시다~!
왠지 계란국이 있어야할 것 같아서, 바로 옆에서는 또 열심히 계란탕을 끓여줍니다 후후.
요렇게 완성!!
밥이랑 한끼 뚝딱입니다. ㅋ
요렇게 계란국이랑 ㅎㅎ
지난번에 남은 카레랑 짜장이 나란히 냉장고에 ㅋ. 밤에 제가 한숟갈씩 먹을때 있네요~~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