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단둘이 등갈비를 뜯으며 마무리! 신대방 성상등갈비

2021. 12. 30. 11:10나가 먹는 이야기/서울에서 먹었당

728x90
반응형

이번 후기는 신대방에 있는 맛집중 하나인 성상등갈비입니다.

연말 마무리를 위해 친구와 단둘이 등갈비를 뜯으면서 한해를 마무리 했네요.

 

코로나 때문에 대규모 회식은 자제하고, 친한 친구와 단둘이서만 간단하게 저녁식사만 하고 있네요 ㅎㅎ

 

이곳은 원래 이전에도 등갈비 집이었는데, 가게명이 바뀌면서도 계속 등갈비를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아마 손바뀜이 조금 있던것 같은데, 나오는 컨셉은 여전히 비슷합니다. (반찬도 동일)

 

 

아래 포스팅은 같은 장소에서 있었던 등갈비육냉면 후기. 무려 2010년 글입니다. ㅋㅋ

요때만 해도 엄청 저렴한 가격에 냉면 가격도 음료수값 수준이라 정말 많이 다녔습니다~

 

왼손에는 등갈비, 오른손으로는 냉면! 어느 봄날 오후의 구수한 고기냄새

정말 간만에 맛집&음식 소개를 하는군요! 이번에 소개해드리는 음식은 다들 들어는 봤을, 또는 다 드셔보셨을 등갈비 이야기 입니다. 동네에서 꽤나 사람이 붐비고, 개인적으로도 만족하는 맛인

shinlucky.tistory.com

 

뭐, 10년전에 비하면 가격이 오르긴했는데, 물가 상승률 고려하면 뭐;;;

 

요게 정신 안차리고 먹다보면 값이 꽤 나오는데, 

두명이서 7만원 정도 나왔네요;;;; 남자 두명이서 배고파서 갈비좀 뜯었더니 ㅋㅋ 

맛있게 먹었으니 뭐 ㅇㅋ~

 

안매/조매/겁매 3가지 맛이 있는데, 저희는 조매 2인분을 먹고 안매 2인분을 먹었습니다.

조매는 조금 매운맛인데, 신라면정도의 맵기? 아이들은 못먹고 맵찔이들은 먹어볼만한 맛입니다!!

안매는 달달한 양념!! 안매시킬때 조매 양념 좀 달라고 해서 찍어드셔봐도 될꺼에요.

 

생각없이 먹다가 냉면을 안먹고 2인분을 더 주문해 버렸....ㅋㅋ

결국 배불러서 냉면은 패스했습니다.

 

근처에 주차할 곳은 없으니 참고;; 골목 주택가라설 흠..

 

 

자, 그럼 눈으로 먹어봅시다~

 

가게 전경!! 요동네가 몇년전에 정비를 한번 해서 간판들이 깔끔해졌지요. 지금은 코로나로 힘들;;
메뉴판은 요렇습니다!! 심플심플. 월요일은 휴일!
기본 찬들! 묵사발과 샐러드
시원한 소맥 한잔!!
기본으로 나오는 계란찜과 김치찌개!! 등갈비 추가하면 리필해줍니다. (안시켜도 해달라면 해주시긴할듯??)
짜잔, 요게 조매!! 조금 매운맛. 양념이 매운맛이 확 보이긴한데, 먹을만 합니다 ㅎㅎ. 불맛향이 잘나는 등갈비 구이
뭔가 식욕 확 돋구는 등갈비 양념 색이네요 ㅋ
다 구워져서 나온 상태고 가생이에 온기를 유지하면서 천천히 드셔주면 됩니다~ 요게 2인분인데... 이렇게 보니 비싼듯 ㅋㅋ
요건 안매 2인분. 저기 하나 먹고 있는거. 어... 맛있어서 먹을땐 몰랐는데, 양이 좀 작긴하네 ㅎㅎ
안매는 달달한 맛으로 아이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