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궁 돌기 프로젝트~!, 창경궁에 다녀오다!!

2011.09.15 14:12잡다한 이야기들/걷자. 서울을, 한국을~


사실 이번 포스팅은 작년 겨울에 꽤나 오래된 사진이군요.
사진정리하다가 요렇게 생각이 나서 쓰는 포스팅이라, 기억이 가물하기도 합니다. ;)

애초에 별로 문화유산이나 전통궁 또는 국내 역사에 대해서 아주 큰 지식은 없으니, 제가 잘못알고 있으면 자비를 베풀어서 수정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때 창경궁을 간것이 "한국문화사" 라는 수업을 듣다가 실습을 나간 것 이었어요
나름 교수님 이야기를 들었지만, 작년이라~ 생각나는 데로 적어보겠습니다. ㅎㅎ


뭐, 너무 자세하거나 전문적인 내용은 기대하지 마셔요 ㅎㅎ
먼저 이른 아침부터 도착한 이곳!!

창경궁은 조선 성종 14년(1483)에 창건되고 광해군 7년(1615)년에 재건되었습니다.
서쪽으로는 창덕궁과 붙어 있고, 남쪽으로는 종묘와 통하고 있지요.

지금도 담장&쪽문을 사이로 창덕궁과 붙어있습니다.
요금은 추가로 내거나 패키지로 구입을 해야합니다.~

원래 이름은 수강궁으로 세종이 즉위하면서 지었지만, 성종때야 이름을 창경궁으로 바꾸고 증축했다고 합니다.

교수님께서 말하시길, 당시 초반 여성들, 후궁들의 처소였다고 합니다.
그래서 여러가지 사연들도 들을 수 있었군요.

예를들면 인현왕후를 저주한 장희빈을 처형한 일, 영조가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둬죽인 일등이 있었네요.
교수님께서 어떤 조그마한 궁을 보면서 장희빈이 뱀이나 목각인형같은 저주스러운 물건들이 발견되어 혼자 지냈던 곳을 말씀해 주신 기억이 가물가물 나더군요.


입구쪽에는 이렇게 나름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지만...
조선시대 왕들이.. 태종태세문단세/예성명종....에서 까먹어지는 저로서는  크게 들어오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년도를 보면서 쭈욱 읽다보니 이해는 가더군요.


대략 이정도 크기로 우측의 충당지(연못)까지 포함하면 좀 넓긴 넓습니다.
처소만 따지고 보면 좀 작긴합니다. ;)

앞에 설명에도 써있고, 교수님에게도 들었는데, 일제침하때 놀이공원으로 개방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실제로 코끼리 같은 것도 생기고, 동물원과 식물원으로 변한 것이죠.

한나라의 궁이었던 곳이 이렇게 공원으로 개방되고 창경원으로까지 이름이 격하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었지만,
당시였기에 그런 치욕을 겪어야 했습니다.  
특히 당시에 궁의 많은 부분이 재건축에 소실되었다고 하는군요.
뭐, 이런것도 문화말살정책중에 하나였겠죠... 쳇

 
요건 창경궁의 정문인 홍화문입니다.!
무려 대한민국 보물 384호라고 하는군요.
임진왜란때 불탔다가 1616년에 다시 지어졌다고 합니다. 


이 문은 정문인 홍화문에서 우측으로 쭉 가면 보이는 월근이라는 상대적으로 작고 외소한 문입니다.
왕이름이 정말 가물가물한데, 찾아보니 나오네요 ㅋ.

정조가 혜경궁 홍씨에게 만들어준 문이라고 합니다. 
혜경궁 홍씨가 사도세자의 사당인 경모궁에 편하게 가기 위해 뚫어준 문이라고 하네요.
경모궁은 현재 서울대학교 병원자리 쪽이라고 교수님도 말씀해 주셨지요 ;)


가격대는 어른은 1,000원..
그냥 날씨 좋을때 걷기에도 감상하기에도 무난할듯 합니다.
근데 요즘같은 더위에는 좀 힘들지도 모르겠네요.


이녀석은 옥천로 명정전으로 들어가는 입구인 명정으로 가기전에 있습니다.
금천이라고 불리는 川 위를 걸을 수 있게 만들어놓은 다리인데, 수문장들이 예전에 지키고 있었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보물 386호 지정되었다고 합니다.

왜라고 생각하실분도 있겠군요. 저도 그랬으니 말이죠.
그 이유는 저 아치형 같은 건축구조인데요, 창건당시의 그 모습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고 합니다.
그만큼 당시에 얼마나 안정적이고 과학적인 구조로 건축물들이 설계되어 있는지 알 수 있는 작품입니다.!

별거 없어 보이지만, 마모되거나 깍이지 않고 지금까지 버티고 있는 다리가 신기하기까지 했습니다. ㅎ
교수님께서.... 당시에 옥천교를 만드는 인부들의 기술을 떠올려 보라고 하시던 때가 갑자기 기억나느군요 ..


요문은 명정문!!
비석같은 돌에는 두품 계급이 써져있는 듯 합니다.
명전전까지 꽤나 길게 늘어져 있더군요.


명전전에는 이런 멋진 주작의 모습도 보입니다. ;)


그리고 이 시원시원한 사진이 명전전!!
옛날 디카이긴한데, 날씨가 워낙 좋아서 사진이 잘찍히는군요 ㅋ.
참고로 당시는 완전 추운 겨울이었습니다. ;)
(학생일때의 당시가 완전 좋았는데 ㅠ.ㅜ)


명전전 왼쪽에는 이런 그냥 의미없는 뜰같은 곳이 있는데,
이곳이 바로 예전에 동물원으로 개방되었던 곳이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역사의 나름 아픈 기억이랄까요?
그런 사실을 모르면... 그냥 한적한 걷기 좋은 곳이 되겠군요...


요건 함인정이란 곳인데 왕이 신하들을 접견하는 장소로 쓰였다고 합니다.
원래는 개방된 누각이 아니라 3면이 막혀 있었는데, 왜란이나 반정때 타고 헐어서 다시지으다보니 이렇다고 하는군요.


요건 그냥 추우면서도 더운 느낌의 겨울의 오전 모습이네요.
해는 비추는데 날을 쌀쌀한 ㅠ.ㅜ
걍, 구린 카메라로 요런 느낌을 찍어봤습니다. 나름 포커싱 맞추기 힘든 옛날 카메라였는데 ㅠ.ㅜ;;


그리고 명전전 우측에는 이렇게 춘당라는 호수가 있습니다. 이 옆에는 역시나 예전의 일제시대의 식물원이 있고, 실제로 운영중에 있습니다.
뭐, 추위를 피해 들어가기는 했는데, 그닥 찍고 싶은 분위기는 아니었군요.

이 곳 춘당지를 둘러보고나니 어느새 오전이 다 지나 갔군요. 
다 둘러보고 창덕궁 쪽으로 넘어갈려고 했는데, 갑자기 어디 갈일이 생겨서 가지는 않았습니다.

창경궁 끝자락에 창덕궁으로 빠지는 길목이 있기에 패키지로 구경할 수도 있다고 하는군요.




아... 그리고 최근 위키피디어를 검색하다가 알게된 사실인데....


2006년 4월에 창경궁 문정전에 어떤 사람이 불을 질러 400만원정도의 피해가 났다고 합니다. 다행히 문짝만 탔다고 하는군요.
근데 문제는 바로.... 그 피의자(즉 불지른 사람)가 2008년 2월 11월 숭례문에도 불을 질렀다고 합니다. 

뭐, 관련 기사들을 좀 더 보다 보니까.... 떠도는 글들이..
피의자가 창경궁에 방화를 한건 아니었다. 변호사가 시켜서 거짓자백을 했다.....
등등등... 여러 이야기가 있더군요.

한번 실수야, 그분이 이혼하고 사회적으로 여러 피해를보고 억화심정을 갖고 있는 분이라 한번쯤은 이해해 줄 수 있어도...
역시나 두번째인 숭례문은 도저히 용납할 수가 없더군요.
그냥 화풀이도 아닌 한국인의 자랑스러운 문화재를 저꼴로 만들어 버리다니...
당시에도 밤에 뉴스를 보면서 한숨을 쉬었지만, 이렇게 다시 기사를 찾아보니 또 화가 나는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숭례문은 첫번째 방화후 의도적으로 노렸다고 생각할수밖에 없군요...
지금도 숭례문쪽을 버스를 타고 지나다니는데, 몇년이 지난 지금도 보존이 안되고 가려진 모습을 보면 가슴이 아플 따름입니다. ㅠ.ㅜ

뭐, 이미 지난 일이지만 앞으로라도 이런일이 없어졌으면 좋겠군요!!





그럼, 다음 서울 고궁답사때 뵙도록 하겠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