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래장과 함께하는 무버섯밥 한끼~!

2020. 3. 3. 08:00만들어 먹는 이야기

코로나19의 여파로... 여전히 집에서만 밥해먹는중이네요.

이번 후기는 달래장에 비벼먹는 무버섯밥 입니다.

무 버섯 밥 하니까 너무 재료명에 충실한 이름이네요 ㅎㅎ.

 

말그대로 무랑 버섯을 밥에 넣어 같이 만들고,

달래장을 만들어서 비벼먹는 거에요!

 

냉장고에 얼려서 보관한 버섯과,

지난번에 된장찌개 때문에 사용하고 남은 달래,

구석에 남은 무쪼가리가 눈에 띄어서 해먹어봤습니다. ㅋ

 

남은 재료들로 만든거라, 뭐 특별한건 없습니다. ㅎㅎ

특별한 조리법도 없고 말이죠.

 

자, 그럼 한번 보시죠~!

 


요리재료

필수 : 밥, 무, 달래, 간장, 고춧가루, 

선택 : 버섯, 참기름

 


요리시작

살짝 잡곡밥 컨셉에 무랑 버섯을 준비!!
쌀과 잡곡을 물에 잘 씻어주고!
버섯을 골고루 올려줍니다. (버섯밥은 언제먹어도 맛있어요 후후!)
무!! 막상 밥 다하고나면 흐믈흐믈 해집니다. ㅎㅎ
물을 넣는데, 무에서 물이 나오고....... 버섯과 들어간 무 무게도 있기때문에 물조절 잘해야 합니다.;; 전 물 너무 부어서 실패.. ㅋㅋㅋ 생각보다 조금 덜 넣으면 됩니다.
이전에 된장찌개 해먹고 남은 달래~!. 요렇게 동그랗게 보관하고 있었네요 ㅋ
달래도 싹둑싹둑 잘라줍니다. 이것도 크다고 뭐라함;;; (옆에서 와이프가..)
간장, 고춧가루, 참기름 준비!
참기름은 2/3큰술, 간장은 양에 따라....4큰술 정도?, 고춧가루는 1큰술 정도. 여기서부터는 취향!! (고춧가루 양)
오, 밥이 다 되었는데... 망함 시무룩 ㅠ.ㅜ 너무 질게 됬네요 ㅋㅋ. 무가 지금은 형체가 보이는데, 나중에 밥 푸다보면 없어짐??!!!
반찬은 고등어 하나남은 쪼가리!!
요렇게 한끼입니다. ㅎㅎ 달래장과 무버섯밥 완성~!
이날 한끼! 육개장 남은거랑, 생선 한조각 구워봤습니다. ㅎㅎ
요렇게 달래와 간장을 올리고!! (이미 무가 녹은 상태 ㅋㅋ)
비벼주면 완성~!!!

 

집에서 한끼 완성입니다. ㅎㅎ

맛나게 먹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