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만들어 먹는 감바스 알 아히요! 마늘과 새우의 완벽한 조화!

2020. 2. 20. 16:00만들어 먹는 이야기

이번 후기는 집에서 만들어 먹는 감바스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라도 나가서 먹기에 참 애매한 시즌이죠.

 

그래서 최근에는 집에서 만들어 먹는 포스팅을 주로하고 있네요 ㅎㅎ

물론 저도 요즘에는 가능하면 집에서 만들어 먹고 있습니다.~

덕분에 요리경험치가 up up

 

요리명은 감바스 알 아히요. 걍 깜바스라고도 부르긴하는데...

스페인어로 감바스(gambas)는 새우이고, 아히요(ajillo)는 마늘이라는 뜻이라고 합니다.

이것도 화려한 요리 이름이지만 결국에는 재료명에 매우 충실한 네이밍이죠 ㅋ

 

생각보다 조리법은 엄청 간단합니다!

새우랑 마늘, 그리고 올리브 유가 있으면 반은 준비된 거 ㅋ

조리방법도 걍 올리브 유에 천천히 끓이면 되는거라 어려운게 전혀 없습니다.

 

근데 저같은 경우에는 마늘 이외에는 집에 없는 재료들이라 다 따로 주문했네요.

예전부터 감바스 직접 만들어서 집에서 맥주랑 먹어보는게 목표였던지라 ㅎㅎ

 

요때 마켓컬리에서 블랙타이거 새우와 페페로치노를 샀습니다! 감바스를 위해!!

 

신종 코로나로 흥하는 마켓컬리! 최근 주문 내역

이번 포스팅은 마켓컬리 이용 후기입니다. 요즘 신종 코로나 때문에 밖에서 사먹기도 불편하고 나가기도 불편하시죠~! 그래서 저도... 가능하면 사다가 요리해 먹고는 합니다. 지난주 뉴스를 보니까, 마켓컬리 같..

shinlucky.tistory.com

페페로치노는 매운 이탈리아 고추인데, 굳이 살까 고민하다가 하나 사봤습니다.

아무래도 요 해외 고추랑 국내 고추 향은 좀 다르다고 해서리...

(직접 해보니 실제로 다르더라 카더라)

 

아주 예전에 박나래님이 뭐 티비 프로그램에서 감바스가 라면보다 쉽다고 했나??

그랬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해보니 실제로 그렇습니다!! (재료들이 평범하지 않아서 그렇지...)

 

바게트도 빵집에서 따로 사왔습니다~

바게트에 새우와 올리브유+마늘에 찍어 먹으면 또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ㅋ

 

자, 그러면 한번 시작해볼까요~

 


요리재료

필수 : 새우, 올리브유, 마늘

선택 : 페페로치노, 파슬리, 바게트, 소금, 후추

 


요리시작

 

바리바게트에서 하나남은 바게트 빵 집어왔습니다. ㅋ 슬라이스 해주세용~
요리에 필요한 기본 재료들!!
처음 써보는 식재료인데!! 매우 써보고 싶었네요 ㅋㅋ. 그래서 따로 구입해봄
새우들(블랙타이거새우)은 씻어서 물기를 닦아주고~!
소금과 후추를 팍팍 뿌려서 밑간을 해줍시다! 이게 은근히 맛이 달라져서 필수
마늘도 올리브유에 구우면 진짜 맛있어집니다. 새우 없이 이것만 먹어도 맛나더라.. 아무튼 최대한 많이 잘라줍시다
올리브 유는 요정도. 너무 넓은 후라이팬쓰지말고 적당히 적은 후라이팬에 살짝 잠길 정도로!
페페로치노! 이탈리아 홍고추를 넣어줍시다!
마늘 넣어서 약불로 파이야~!
향이 참 기분이 좋네요 후후
그 다음에는 블랙타이거 새우를 넣어줍시다! 약불약불!!
슬슬 모양이 그럴싸해지고 있쥬~!
블랙타이거의 검은색이 빨개지고 있네요. 새우도 앞뒤로 잘 뒤집어 줍시다~!
파슬리도 솔솔 뿌려주고 슬슬 마무리해봅시다~
짜잔~ 요정도면 완성?!!
요정도면 충분!! 딱 빵에 찍어먹기 좋은 상태!
자 그럼 바게트도 살짝 구워줍시다. 먼저 버터를 쓰윽 후라이팬에 녹여주구요~
바게트 빵을 올려줍시다~!
잘 익어가구 있쥬~?!
제가 좋아하는 그릇에 이쁘게 담아봅시당~
완성! 모양은 완전 맘에 드네요 ㅋ. 
요렇게 한입씩 쏘옥~!

 

처음 시도한거였지만, 간단한 조리법 만큼 실패할 일도 별로 없고 엄청 맛있었네요.

마늘을 굽는거 자체가 저에게는 극호인데, 새우랑 바게트에 찍어먹는 올리브유도 맛있습니다!

 

이정도면 손님용 안주로 만들어도 부족하지 않을 것 같네요.

리스트에 올려놓아야겠습니다. ㅋ